국제

트럼프, 유엔 연설서 자화자찬 시작에 좌중 '웃음바다'

뉴욕 김은별 입력 2018.09.26. 00:1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제73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성취에 대해 언급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연설 초반에 "2년도 안 되는 시간동안 우리 정부는 미국 역사상 모든 행정부보다 많은 성과를 거뒀다"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제73차 유엔총회 연설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성취에 대해 언급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연설 초반에 "2년도 안 되는 시간동안 우리 정부는 미국 역사상 모든 행정부보다 많은 성과를 거뒀다"고 운을 뗐다.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자화자찬이 시작되는 듯하자, 청중들은 갑자기 웃음을 터뜨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 반응을 기대하진 않았지만, 괜찮다"고 말해 더 큰 웃음과 박수가 쏟아졌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강한 경제와 역사적인 경제성장, 역대 최저 수준의 실업률, 세제개편안, 안보 등 여러 분야의 성과에 대해 언급하고, "강하고 안전하고 부자인 미국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