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트럼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위해 北과대화..김정은 용기 감사"

입력 2018.09.26. 00:22 수정 2018.09.26. 08:0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우리는 많은 나라의 지지 속에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설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세계를 위해 좋은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직 더 할 일 남아..비핵화될 때까지 제재는 그대로 유지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우리는 많은 나라의 지지 속에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비롯해 지난해와는 확연히 달라진 북미 관계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에 대해 "우리는 매우 생산적인 대화와 희망을 품었으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것이 양국의 이익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과 한국전쟁 당시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 등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의 용기와 그가 취한 조치에 대해 감사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며 대북 제재에 대해서는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설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세계를 위해 좋은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미 관계에 대해 "언론에서 이해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큰 진전을 이루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 장기 억류 미국인 석방, 6·25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 등을 언급한 뒤 "가까운 미래에 더 많은 것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여러분이 아는 이상으로 북한과 훨씬 잘 지낸다"며 "김 위원장과 많은 개인적인 서신 왕래가 있다"고 설명했다.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