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삼성, 전투하듯 '노조 파괴' 공작.."모든 방법 동원"

최경재 입력 2018. 09. 27. 20:07 수정 2018. 09. 27. 21: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삼성의 무노조 경영, 이 말 뒤에 보통 '신화'라는 단어가 붙곤 했지만 그 실상은 그룹 차원의 조직적인 노조 파괴 공작으로 가능했다는 게 검찰의 수사 결과입니다.

검찰은 넉 달 간의 수사를 마치며 삼성이 미래를 준비한다는 미래전략실 주도 아래 노조 파괴를 위해서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했다"고 결론지었습니다.

먼저 최경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 파괴 공작은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주도로 군사작전처럼 진행됐습니다.

'그린화 전략'이라는 이름으로 군사대응팀을 방불케 하는 '신속대응팀'을 운영하면서 전국 서비스센터 상황판을 만들어 노조가 있으면 빨간색, 노조가 없으면 녹색으로 나눈 뒤 전 센터를 녹색으로 만들 것을 독려했습니다.

우선 "노조 가입은 곧 실업"이라는 원칙을 각인시키기 위해 노조가입률이 높은 센터를 위장폐업시킨 뒤 노조원은 재취업을 막도록 협력업체를 압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조원에겐 수당이 높은 일감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한 달에 80만에서 150만 원까지의 경제적 불이익을 준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경영자 단체인 '경총'까지 동원해 협력 업체들에게 노사 협상을 지연시키는 등의 방법으로 노조를 억압하도록 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노조 파괴 전문가를 영입한 데 이어, 간부급 경찰관까지 매수해 노조의 정보를 빼내는가 하면 노조 탄압에 반발해 목숨을 끊은 고 염호석 씨 부친에게 6억 원을 주면서 노조 차원의 장례식을 막기도 했습니다.

노조원의 이혼, 임신 여부까지 뒷조사하는 등 전방위적인 사찰이 이뤄졌고 극도의 스트레스로 노조원 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김수현/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장] "삼성전자 서비스 협력업체 노조에 대해 동원할 수 있는 거의 모든 방법을 사용하여 노조와해 작업을 벌여왔습니다."

검찰은 삼성의 행위를 '노조와해 공작의 백화점식 종합판'으로 규정하면서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이 동원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노조와해 공작의 총 책임자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을 지목하고 이 의장 등 32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MBC뉴스 최경재입니다.

최경재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