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최순실 태블릿' 보도 기자 "연설문 읽고 고쳤다는 게 핵심"

입력 2018.10.01. 18:55 수정 2018.10.01. 21:24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를 처음 입수해 보도한 JTBC 기자가 "보도의 핵심은 최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미리 읽어보고 수정했다는 것"이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JTBC 심모 기자는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주영 판사 심리로 열린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 변희재씨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씨가 연설문을 수정한다는 최측근의 증언이 있었고, 취재진이 최씨와 고영태씨 등의 사무실에서 태블릿을 발견했다"며 "그 증언을 기사화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변희재 재판서 증언.."미디어워치 집회·댓글 등에 큰 스트레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태블릿PC를 처음 입수해 보도한 JTBC 기자가 "보도의 핵심은 최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미리 읽어보고 수정했다는 것"이라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JTBC 심모 기자는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주영 판사 심리로 열린 미디어워치 대표 고문 변희재씨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씨가 연설문을 수정한다는 최측근의 증언이 있었고, 취재진이 최씨와 고영태씨 등의 사무실에서 태블릿을 발견했다"며 "그 증언을 기사화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심 기자는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고씨와 합석해 식사를 하면서 '최씨가 태블릿PC를 끼고 다녔고, 박 전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곤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취재 경위를 밝혔다.

이후 취재팀에서 실제로 수정 흔적이 있는 연설문 등이 담긴 태블릿PC를 발견함에 따라 고씨의 이야기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보도했다고 설명했다.

변희재씨 등이 '해당 태블릿PC로는 문서 수정이 불가능했다'며 조작된 보도를 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방점은 '읽어보고 고친다'는 데 찍혀 있었다"며 태블릿PC의 수정 기능 여부는 중요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미디어워치 측에서 각종 집회를 열고, 인터넷상에는 제 주소나 신변을 알아보려는 댓글이 달리는 등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언론의 정상적 의혹 제기 수준을 넘어섰다고 생각한다"고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공판 출석한 변희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최순실 태블릿PC 조작설’을 유포해 명예 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보수논객' 변희재 씨가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반면 변씨 측은 이날 증언의 신빙성을 낮추기 위한 질문을 집중적으로 던졌다.

변씨 측은 심 기자가 방송에서 '태블릿PC를 통해' 수정했다고 보도했다며 해당 영상을 법정에서 상영했고, 고영태씨의 청문회 증언과도 보도 내용에 상충하는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변씨 등 피고인이 직접 마이크를 잡고 증인과 입씨름을 벌이기도 했다. 박 판사는 여러 차례 "증언을 들어야지 토론을 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피고인들을 제지하기도 했다.

변씨는 '손석희의 저주'라는 이름의 책자와 기사 등을 통해 "JTBC가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과 공모해 태블릿PC를 입수한 뒤 파일을 조작하고 최씨가 사용한 것처럼 보도했다"는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 등으로 미디어워치 기자 3명과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sncwook@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9.03.27. 07:1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