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대통령, 국군의날 행사 간소화에 "사병 고충 생각해야"

입력 2018.10.02. 11:09 수정 2018.10.02. 11:40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군의날 행사가 시가지 퍼레이드 생략 등 간소하게 진행된 것과 관련해 "국군의날 행사가 바뀐 것은 평화 기조로 설명할 수도 있지만, 사병들의 관점에서도 해석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의 티타임에서 "과거 국군의날 행사를 하자면 사병들은 4월 봄부터 준비를 해야 하고, 특히 여름철이면 훨씬 더 힘이 많이 든다"며 "기수단과 사병들이 발을 맞춰서 열병하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 고충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참모들과 티타임서 설명.."봄부터 준비해야 해 사병들 힘들어"
"국군의날은 사병이 주인이 되는 날이어야"
경례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경례하고 있다. 2018.10.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군의날 행사가 시가지 퍼레이드 생략 등 간소하게 진행된 것과 관련해 "국군의날 행사가 바뀐 것은 평화 기조로 설명할 수도 있지만, 사병들의 관점에서도 해석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의 티타임에서 "과거 국군의날 행사를 하자면 사병들은 4월 봄부터 준비를 해야 하고, 특히 여름철이면 훨씬 더 힘이 많이 든다"며 "기수단과 사병들이 발을 맞춰서 열병하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 고충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특전사의 경우도 과거 여의도 광장에 낙하산 점프를 했는데 TV 화면에는 사뿐히 낙하하는 장면이 나오지만 사실은 몇 달 전부터 호된 훈련을 하고, 크고 작은 문제가 있었다"며 "국군의날은 사병이 주인이 되는 날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광장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은 무기체계 등을 선보이는 시가지 퍼레이드나 열병식 없이 간소하게 치러졌으며, 장병들의 환호 속에 가수 싸이의 축하공연이 펼쳐지기도 했다. 또 평일인 점을 감안해 다수 국민이 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저녁 시간대에 처음으로 진행됐다.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