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명박 불출석, 재판 생중계 결정 불만 "국민 단합 해쳐"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8.10.04. 16:41

이명박 전 대통령이 1심 선고재판에 불출석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4일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가 선고공판 생중계 결정을 내린 것에 반발하고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의 현재 건강상태로는 2시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선고공판 내내 법정에 있기 어렵다"며 "생중계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휴식을 위해 재판중지를 요청하기도 어렵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 방송 캡처)

이명박 전 대통령이 1심 선고재판에 불출석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4일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가 선고공판 생중계 결정을 내린 것에 반발하고 건강상의 이유로 불출석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의 현재 건강상태로는 2시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선고공판 내내 법정에 있기 어렵다”며 “생중계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휴식을 위해 재판중지를 요청하기도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들은 물론 해외에까지 생중계하며 보여주는 것이 국격 유지, 국민의 단합을 해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생중계됐던 1심 선고재판에 불출석한 바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