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성태 삼각김밥 발언 논란..네티즌 뿔났다.

조진수 입력 2018.10.04. 17:10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 직원들)야근 시 24시간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을 사먹었다면 문제될 것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일 KBS1TV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청와대 업무추진비의 부적절한 사용을 지적하며 "업무추진비를 써도 되는데 과다지출이 문제다"라며 "야근 시 24시간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을 사먹었으면 문제될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NS화면 캡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 직원들)야근 시 24시간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을 사먹었다면 문제될 것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일 KBS1TV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청와대 업무추진비의 부적절한 사용을 지적하며 “업무추진비를 써도 되는데 과다지출이 문제다”라며 “야근 시 24시간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을 사먹었으면 문제될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업무추진비 사용이 제한된) 밤 11시 이후나 휴일에 이자카야, 와인바, 맥주집에서 사용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김성태에게 삼각김밥 보내자. 국민의 돈으로 장만한 것이니 버리지 말고 꼭 먹어라”며 비판했다. “삼각김밥을 평생먹는 지옥에 떨어지게 하소서”, “김성태 삼각김밥 뜯는 법은 알까?” 등 삼각김밥 발언을 한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다.

조진수 기자 rokmc439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