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음주사고 황민 영장심사..음주운전 처벌강화 목소리

김태민 입력 2018.10.04. 17:4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지난 8월, 만취한 상태로 과속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동승자 2명을 숨지게 한 뮤지컬 연출가 황민 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됩니다.

얼마 전 부산에서도 음주 사고로 무고한 시민들이 크게 다치는 일이 벌어지면서,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초췌한 모습의 뮤지컬 연출가 황민 씨가 경찰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들어옵니다.

지난 8월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빚은 뒤 처음 카메라 앞에 선겁니다.

[황민 / 음주운전 사고 피의자 : 제가 다 잘못한 거고요, 음주 운전한 거고요. 아까운 생명 잃게 돼서 유가족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요.]

또 사고 이후, 아내인 배우 박해미 씨와도 만나지 못했다면서 법의 심판을 따르겠다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당시 황 씨는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에서 시속 167km로 과속하며 위험천만한 '칼치기 운전'을 하다 갓길에 세워진 화물차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차에 같이 타고 있던 20대 뮤지컬 단원 등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경찰은 캐나다 국적의 황 씨가 도주하거나 증거를 없앨 우려가 있다며,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잊을만하면 들려오는 음주 사고 소식에 운전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지난달 부산에서도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은 20대가 보행자를 덮쳐 2명이 크게 다친 소식이 알려지며,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특히 이 사건을 계기로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사흘 만에 무려 17만여 명이 서명하기도 했습니다.

음주운전 사고로 소중한 목숨을 앗아가는 일이 잇따르면서 그 처벌 수위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계속 커질 전망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