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태풍 콩레이 경로, 6일 새벽~낮 남해안 '최근접'..수도권은 '영향 少'

입력 2018.10.04. 18:00

제25호 태풍 콩레이(KONFG_REY)는 토요일인 6일 새벽과 낮 사이에 우리나라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면서 비·바람의 강도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태풍의 중심에서 비교적 먼 서울 및 수도권은 남부지방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6일 새벽과 낮 사이에는 우리나라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면서 비·바람의 강도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풍경로

[동아닷컴]

사진=기상청 캡처/ 태풍경로
제25호 태풍 콩레이(KONFG_REY)는 토요일인 6일 새벽과 낮 사이에 우리나라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면서 비·바람의 강도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태풍의 중심에서 비교적 먼 서울 및 수도권은 남부지방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진 중인 콩레이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서진하다가 5일 오전 점차 북동쪽으로 진행 방향을 바꿔 6일부터 남부지방과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콩레이가 북상하면서 전면에서 발생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4일 밤 제주도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5일부터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6일에도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콩레이가 우리나라 서쪽에서 접근하는 찬 공기를 동반한 기압골과 충돌하면서 5일 오후부턴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0m(시속 126~144k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새벽과 낮 사이에는 우리나라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면서 비·바람의 강도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은 남부지방에 비해 강풍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콩레이는 남해안을 스치듯 지나갈 것으로 보이는데 강풍반경이 350~400km로 전망되되기 때문.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거리는 약 440km다. 게다가 우리나라 전역이 태풍의 왼쪽인 가항반원에 속한다. 오른쪽인 위험반원에 비해 피해가 적다.

비 피해를 막기 위한 준비는 필요하다. 5일~7일 전국 각지에서 누적강수량 1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지리산 부근은 강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이상, 누적강수량 300mm 이상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