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셀프 마사지에 지갑 여는 2030.. 올리브영, 마사지∙안마용품 매출 전년비 5배↑

김설아 기자 입력 2018.10.04. 18:24 수정 2018.10.04. 21:29

스트레스 해소와 피로 회복을 위한 '셀프 마사지용품'이 특수를 누리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만성 피로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면서 고가의 안마의자 등으로 한정됐던 기존 마사지·안마용품의 수요가 점차 가성비 좋은 일상 제품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올리브영은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신체 부위별 회복 케어를 돕는 등 고객의 니즈에 걸맞은 다양한 피로 회복 용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직장인 임수빈(26)씨는 최근 가까운 올리브영 매장을 찾아 휴대용 안마봉, 아이마스크, 동전파스 등 피로 회복에 효과적이라는 아이템을 한꺼번에 구매했다. 올해 유난히도 더웠던 여름을 보낸 탓인지 피곤함이 쉽게 해소되지 않고 지속 악화되는 느낌이 들어서다. 임 씨는 지난 추석 연휴 동안에도 이러한 셀프 마사지 용품을 활용해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업무에 지친 직장인이 사무실에서 셀프 마사지용품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스트레스 해소와 피로 회복을 위한 ‘셀프 마사지용품’이 특수를 누리고 있다.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대부분이 지친 여름을 보낸 가운데, 가을 들어서도 추석과 개천절 등 연이은 연휴를 보내며 피곤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안마기, 마사지 크림, 피로 회복 패치 등 스스로 건강을 케어하는 상품의 수요가 꾸준히 느는 추세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9월 한 달 간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마사지·안마용품의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또한 전월 대비로는 약 72% 신장하는 등 마사지·안마용품 카테고리가 급격한 성장세를 보였다.

신체 부위별로 피로 회복을 돕는 아이템도 인기다. 편안한 수면과 휴식을 돕는 안대와 아이마스크는 전월 대비 매출이 60% 증가했으며, 발·다리 피로 회복 용품은 30%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오늘날 현대인들이 직면한 ‘피로사회’의 모습을 방증하는 수치이기도 하다. 과중한 업무 등 일상생활의 고충으로 수면부족과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이 점차 증가하는 만큼, 피로 회복에 대한 니즈가 높아지면서 관련 용품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등으로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것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과 더불어, 건강 관리를 중요하게 여기는 풍조가 젊은 세대에까지 확장되면서 가성비 좋은 건강관리용품이 지속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올리브영은 이러한 소비 흐름에 따라 최근 두 달간 현대인의 일상을 편안하게 케어해 주는 마사지·안마용품을 다수 선보이며 고객 니즈를 공략하고 나섰다. 지난 8월 입점한 ‘타이거밤 넥앤숄더 크림’은 지친 목과 어깨를 위한 마사지 크림으로, 입점 첫 달 대비 매출이 2배 가까이 성장했다.

또한 둥글고 작은 모양으로 한국판 동전 파스라는 별칭을 얻은 ‘몬스자석패치’ 역시 지난 7월 입점 이후 2배 이상의 매출 신장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론칭을 알렸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만성 피로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면서 고가의 안마의자 등으로 한정됐던 기존 마사지·안마용품의 수요가 점차 가성비 좋은 일상 제품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올리브영은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신체 부위별 회복 케어를 돕는 등 고객의 니즈에 걸맞은 다양한 피로 회복 용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설아 기자 sasa7088@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