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태풍 콩레이 오전 10시 통영 상륙..이 시각 경남 통영

입력 2018.10.06. 10:2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경남으로 가보겠습니다. 태풍 콩레이는 오전 10시쯤 경남 통영에 상륙할 전망인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진우 기자 현재 상황 어떤지요?

【 기자 】 네, 경남 통영 강구안입니다.

화면으로 보셔도 태풍의 강도를 실감하시겠지만, 비바람이 강해지면서 그야말로 비보라가 몰아치고 있습니다.

사실상 걷기조차 힘든 상황인데, 태풍이 바로 경남의 턱 밑까지 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태풍 콩레이는 잠시 뒤인 오전 10시 쯤, 경남의 길목인 이곳 통영을 지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일부 해안에서 태풍의 속도는 초속 20m를 넘고, 강우량도 시간당 30mm의 폭우를 쏟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이미 경남 전지역에는 태풍 경보가 발령돼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곳 해안은 오전 7시를 전후해 해수면이 올라오는 만조 시간대입니다.

이 상태로라면 태풍 상륙과 함께 폭풍해일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이곳 통영항과 마산항, 삼천포항 등 남해안 주요 항,포구에는 선박 1만 6천여 척이 피항해 있습니다.

당연히 30개 항로를 통해 운행하는 여객선도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현재까지 경남에는 간판이 떨이거나 나무가 쓰러지는 등 10여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된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경남 통영에서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15. 16:3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