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늦어지는 고양 유류탱크 화재 진압..새벽까지 이어질듯(종합4보)

입력 2018. 10. 07. 23:56 수정 2018. 10. 09. 10:5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열기 워낙 강해 소화액 효과 미미..남은 기름 다 타야 꺼질듯

열기 워낙 강해 소화액 효과 미미…남은 기름 다 타야 꺼질듯

계속되는 고양저유소 불길 (고양=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7일 밤 경기도 대한송유관공사 고양저유소 휘발유 탱크에서 계속 불길이 치솟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께 발생한 화재는 휘발유를 다른 탱크로 빼내는 작업을 동시에 진행하며 오후 9시 현재까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18.10.7 srbaek@yna.co.kr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권숙희 최재훈 기자 = 자정 무렵으로 예상됐던 경기도 고양시 저유소 화재 진압 시점이 새벽까지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7일 소방당국과 대한송유관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발생한 화재는 12시간이 넘게 이어지며 진화에 난항을 겪고 있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난 휘발유 탱크에 소화액을 뿌리며 확대를 저지하고, 남은 기름은 다른 탱크로 옮기는 작업을 동시에 진행했다. 탱크에 남은 기름양이 줄어들어 불길이 약해질 것으로 예상한 오후 11시∼자정에 폼액을 일시에 뿌려 불길을 잡는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기름이 줄어드는 속도가 일정치 않고, 강한 열기 탓에 유류 화재용 소화액도 큰 효과가 없어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남은 기름양을 계산하며 최대한 빨리 불길을 잡기 위해 현장에서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있지만, 여러 위험 요소 때문에 결국 남은 기름이 모두 타야 불길이 잡힐 것으로 예상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불은 이날 오전 10시 56분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고양저유소)의 휘발유 탱크에서 시작됐다.

저유소 화재로 치솟는 검은 연기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불이 나 소방헬기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8.10.7 andphotodo@yna.co.kr

유증기 폭발이 원인으로 추정되는 화재는 40여분 만인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소강상태를 보였으나, 정오께 굉음과 함께 2차 폭발이 일어났다.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고, 주변으로 불이 번지지도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저장탱크가 두께 60㎝의 콘크리트로 돼 있어 옆으로 번질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8시 브리핑에서 김권운 고양소방서장은 "유류 탱크 높이 8.4m 중 현재 2.6m 높이로 남아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콘루프식 탱크라서 탱크 뚜껑이 움직이는데, 오전의 2차 폭발은 큰 폭발은 아니었다"면서 "유류 특성상 폭발할 위험성에 대비하고 있지만, 추가 대형폭발은 없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에 열기가 상당해 소방관들도 100m까지만 접근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생각보다 화기가 세 진화에 시간이 더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준성 대한송유관공사 대표이사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를 했다.

박재영 산업통상자원부 석유산업과장은 "경인지사에서 유류를 공급하는 지역은 고양, 파주, 의정부 등 경기 북부 지역"이라며 "오늘 화재로 국내 석유제품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강조했다.

사과하는 최준성 대한송유관공사 사장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불이 나 최준성 대한송유관공사 사장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18.10.7 andphotodo@yna.co.kr

김영선 대한송유관공사 안전부장은 "화재감지 센서는 정상적으로 작동했다"면서 "신고는 폭발음을 들은 직원이 했다"고 덧붙였다.

이곳에는 유류 저장탱크 14개를 포함해 지하 1개, 옥외 19개 등 총 20개의 저장탱크가 있다. 불이 난 곳은 옥외 휘발유 저장탱크다.

탱크의 크기는 지름 28.4m, 높이 8.5m이다.

탱크에 저장된 용량 490만ℓ에서 잔여량은 440만ℓ로, 이는 일반적인 탱크로리 250대 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화재로 인해 서울 한강 이남 지역 등 먼 거리에서 관찰될 정도로 불기둥이 높이 치솟았다.

화재 규모는 컸지만, 직원들이 근무하는 사무실과 저유소 간 거리가 있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또 주민들이 거주하는 주택가도 1㎞ 이상 떨어져 있었다.

소방당국은 최고단계인 3단계로 대응단계를 격상하고 인력 약 300명과 장비 111대를 동원해 불길을 잡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류 특성상 포소화설비를 이용해 진화작업이 이뤄지고 있으며, 소방헬기도 투입됐다.

앞서 고양시는 낮 12시 35분께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화재 현장 인근 주민에게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소방당국의 진화 작업과 별개로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에 돌입했다.

경찰은 현장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이날 오전 10시 54분께 탱크 내부에서 폭발이 일어나면서 탱크 덮개가 날아가고 불길이 치솟는 장면을 확인했다.

일단 현재까지는 다른 외부적인 요인은 발견하지 못해, 저유소 주변의 CCTV까지 전부 확보하고 외부인 출입 여부와 근무자의 근무형태 등을 확인하기로 했다.

경찰은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진화가 완료되는 대로 화재 원인에 대한 정밀감식에 들어가고, 송유관공사 측에서 화재 발생 조치 관련 과실이 없는지 등을 수사할 예정이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