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죄질 나쁘고 책임전가" 이재명 유착 의혹 조폭 출신 사업가 실형

입력 2018.10.08. 13:33
자동 요약

이재명 경기지사와 유착설로 관심을 모았던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사업가 이모(37)씨에게 1심 법원이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당시 방송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이씨 업체가 요건이 되지 않는데도 지역 중소기업인상을 수상한 점, 이 지사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던 2007년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2명의 폭행 사건을 변론한 점 등을 들어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번 7월 21일 방영된 그것이 알고 싶다 1130회

이재명 경기지사와 유착설로 관심을 모았던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사업가 이모(37)씨에게 1심 법원이 징역 3년을 선고했다. 검찰이 구형한 징역 2년 보다 높다. 이씨는 경찰관에게 뇌물 수천만원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는 이씨에 대해 “자신이 폭력 조직원 다수 채용한 회사를 운영하면서 담당 경찰관에게 편의를 기대하고 뇌물을 공여하는 등 동기가 불순하고 죄질도 매우 나쁘다”면서 “비상식적이고 납득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범행을 계속 부인하고 타인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등 반성도 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이씨는 자신이나 동료 조직원들 관련 사건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국제마피아파 활동 지역 관할 경찰서 강력팀장에게 뇌물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로부터 돈을 받아 함께 기소된 이모 전 성남 수정경찰서 강력팀장에게는 징역 3년, 벌금 4000만원, 추징금 3770여만원이 선고됐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혐의다.

이씨는 2015년 8월부터 다음해 9월까지 이 전 팀장에게 3700여만원을 제공했다. 이 전 팀장 아내 등을 자신이 대표로 있는 IT 업체 직원으로 허위 등재해 급여를 지급하는 수법을 이용했다. 이씨는 성남에서 중국 전자제품 브랜드인 샤오미 총판 업체를 운영했다.

앞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 7월 이씨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보도했다.

당시 방송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당시 이씨 업체가 요건이 되지 않는데도 지역 중소기업인상을 수상한 점, 이 지사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던 2007년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2명의 폭행 사건을 변론한 점 등을 들어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은 ‘파타야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에 대한 취재 과정을 쫓다 국제마피아파 출신인 이씨까지 연결시켰다. 그 과정에서 이 지사와 이씨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파타야 살인사건’은 2015년 11월 태국 한 리조트에서 한국인 임모(사망 당시 26세)씨가 참혹하게 살해당한 사건이다.

이재명지사 측에서 명예훼손 혐의로 그알팀을 고발했다.

이 지사 측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며 지난 8월 SBS 사장과 시사교양본부장, 그알 SP와 담당 PD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또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와 정정보도 청구 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이슬비 인턴기자

국민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