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부,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에 12억 추가 집행

최훈길 입력 2018.10.08. 15:42

정부가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에 예산을 추가로 집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에 예비비 11억9800만원을 집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정부는 4차례 예비비를 투입해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에 나섰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요청한 선체 부분에 대해 수색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10월 말까지 수색을 하면 선체 수색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무회의서 예비비 결정
미수습자 5명 못찾아
해수부 "10월 선체 수색"
세월호.[사진=뉴시스]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정부가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에 예산을 추가로 집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에 예비비 11억9800만원을 집행하기로 결정했다. 운영 경비(5000만원)를 포함하면 앞으로 12억4800만원의 예비비가 집행될 예정이다.

예비비는 세월호 선체를 수색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론 선체 선수 부분에 앵커가 보관된 체인락커룸, 선체를 정박할 때 쓰이는 선수 갑판 창고, 굴뚝 용도로 사용되는 연돌 부근의 환풍구 및 연돌 보호룸, 선미 쪽에 위치한 램프를 고정하는 기둥 부분이 추가 수색 대상이다.

4년 전 세월호 참사 이후 가족 품에 온전히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는 단원고 2학년 6반 남현철·박영인 군, 단원고 교사 양승진 씨, 일반승객 권재근·권혁규 부자(父子) 등 5명이다. 이들 미수습자 5명은 뼛조각도 찾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4차례 예비비를 투입해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에 나섰다. 정부는 작년 5월2일 20억원, 10월31일 66억3900만원, 올해 5월21일 23억2000만원, 10월8일 11억9800만원 등 총 121억5700만원의 예비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운영경비를 제외한 수색 비용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요청한 선체 부분에 대해 수색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10월 말까지 수색을 하면 선체 수색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2기 특조위)’는 11월께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2기 특조위는 최장 2년 간 활동하게 된다.

최훈길 (choigiga@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