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단독] 방사능 누출 관리하는 '원안위'.. 정작 재난훈련서 '꼴등'

김건호 입력 2018.10.09. 06:04
자동 요약

방사능 누출사고 시 재난관리 주관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중앙부처 25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평가 최저 단계인 '미흡'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원안위로부터 제출받은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평가 자료'에 따르면 원안위는 지난 5월 실시된 훈련에서 하위 10%인 '미흡'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스토리세계-방사능 공화국①] 원안위원장 훈련 당일 불참

방사능 누출사고 시 재난관리 주관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중앙부처 25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평가 최저 단계인 ‘미흡’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생명과 국가 전체의 중대한 결과를 초래하는 원자력 관련 재난 대응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8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원안위로부터 제출받은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평가 자료’에 따르면 원안위는 지난 5월 실시된 훈련에서 하위 10%인 ‘미흡’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기장군 장안읍에 있는 고리원전 1, 2, 3, 4호기 모습. 세계일보 자료사진

행정안전부는 지난 5월8일부터 18일까지 범국가적 재난 대응체계를 종합적으로 점검, 평가하는 안전훈련평가를 실시했다. 여기에는 25개 중앙부처와 17개 지자체, 44개 공공기관에 대한 훈련과 평가가 포함됐다. 중앙평가단에서는 각 기관별 사항을 검토해 상위 30%에 ‘우수’ 등급, 60%에 ‘보통’ 등급을, 하위 10%에 ‘미흡’ 등급을 매겼다. 중앙부처 전체 기관 중 ‘미흡’ 등급을 받은 부처는 원안위와 중소기업 벤처부 뿐이었다. 중소기업 벤처부의 경우 안전역략교육 실시를 의견으로 받았고, 원안위는 경우 훈련 부처 중 유일하게 재훈련 대상으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얻었다.

행안부는 당시 재난훈련에 대한 평가의견을 원안위에 보냈는데, 재난대응훈련 주재자인 강정민 원안위원장의 훈련 불참을 지적했다. 즉 지난 5월17일 고리원전 일대에서 원안위의 재난훈련이 실시됐는데 강 위원장이 국제원자력규제자협의회 참석으로 훈련에 불참했다는 것이다.

지난 2월 강 위원장은 국가방사능방재 워크숍에서 “원자력시설 사고에 대비한 비상 대응능력은 국민 생명과 국가 전체의 중대한 사안으로 실전적 대응능력 함양을 위해 관련된 모든 기관의 역량을 한데 모을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2월 서울방사능안전급식연대 회원들의 집회. 이제원 기자

그의 이같은 발언에도 원자력 안전을 책임지는 원안위원장이 국민 안전을 위해 실시하는 재난훈련에 불참해 훈련 전반의 집중도와 관심도가 저해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이후 주민보호라는 훈련목적으로 실시된 토론기반훈련에도 원안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원자력의학원, 한국수력원자력 4개 기관의 담당자만 참여하고 해당 지자체와 협업기관은 불참했다.

박 의원은 “원전 안전 주무부처인 원안위가 국민 안전에 무관심했다는 것은 큰 문제다. 원안위의 무관심이 소관기관들과 지자체의 무관심으로 이어졌다”며 “원안위는 방사능 재난훈련 주관기관으로서 위원장부터 진정성을 갖고 재난대응역량 강화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