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digital

체르노빌, 태양광발전소로 재탄생

입력 2018.10.09. 11:56 수정 2018.10.09. 13:37
자동 요약

역사상 최악의 핵 재난 사고가 났던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원자력발전소가 32년만에 태양광발전소로 재탄생했다.

체르노빌의 태양광발전소 변신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체르노빌 핵 재난은 1986년 4월2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시 남쪽 130km 지점에 있는 체르노빌원자력발전소의 원자로 4호기에서 발전기 실험 도중 발생한 폭발 사고로 빚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사상 최악 핵 사고 32년만에
기업 사회적책임 활동의 결실
접근금지구역의 불가피한 선택

[한겨레]

태양광발전소로 변신한 옛 체르노빌원자력발전소. 솔라체르노빌 제공

역사상 최악의 핵 재난 사고가 났던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원자력발전소가 32년만에 태양광발전소로 재탄생했다.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로디나와 독일 에너지기업 에너파크(Enerparc AG)가 합작해 건설한 이 발전소는 10월5일(현지시간) 현지에서 공식 개막식을 열고 전세계에 이 사실을 알렸다.

체르노빌태양광발전소는 1986년 재난의 진원지였던 원자로 4호기에서 불과 100미터 떨어진 곳에 있다. 1만6000㎡(4840평)의 땅 위에 3700여개의 태양 전지판을 설치했다. 두 회사가 2013년 사회적 책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컨소시엄을 결성한 지 5년만에 본 결실이다. 새 발전소는 원자로가 마지막으로 폐쇄된 때로부터 18년이 지난 올 7월1일부터 우크라이나 전력망에 전기를 공급해 오고 있다.

사고가 났던 원자로 4호기. 방사능 누출을 막기 위해 커다란 돔 구조물을 씌웠다. 솔라체르노빌 제공

체르노빌의 태양광발전소 변신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2600㎢에 이르는 이 지역은 접근금지 구역이다. 아직도 사람이 거주하거나 농작물을 경작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야생 동물들만이 안전에 대한 경고나 위협을 받지 않은 채 서식하고 있다.

태양광발전소에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발전소 직원들. 솔라체르노빌 제공

체르노빌태양광발전소의 발전 용량은 현재 1MW다. 과거 원자력발전소 당시의 발전용량 4000MW에 비하면 아주 적은 용량이다. 하지만 이제 과거와 같은 재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발전소쪽은 앞으로 100MW까지 발전용량을 늘릴 계획이다.

체르노빌태양광발전소 전경.

체르노빌 핵 재난은 1986년 4월2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시 남쪽 130km 지점에 있는 체르노빌원자력발전소의 원자로 4호기에서 발전기 실험 도중 발생한 폭발 사고로 빚어졌다. 당시 31명이 죽고 피폭 등의 원인으로 1991년까지 5년 동안 7000여명이 숨지고 70여만명이 치료를 받았다.

곽노필 선임기자 nopil@hani.co.kr, ▶곽노필의 미래창 바로가기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