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이 총리 "가짜뉴스 퇴치, 표현 제약 아냐..조작·왜곡 없애는 것"

홍지은 입력 2018.10.09. 12:44
자동 요약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가짜뉴스 퇴치는 의견표현을 제약하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사실의 조작과 왜곡을 없애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SNS상 가짜뉴스 강력대응 방침을 앞서 시사한 것과 관련해 야권 중심으로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일자 이에 대해 정면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논평은 자유, 그러나 사실은 신성" 언급
국민 표현의 자유 침해 주장에 '정면반박'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572돌 한글날인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열린 경축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축사를 하고 있다. 2018.10.09.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가짜뉴스 퇴치는 의견표현을 제약하자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사실의 조작과 왜곡을 없애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SNS상 가짜뉴스 강력대응 방침을 앞서 시사한 것과 관련해 야권 중심으로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일자 이에 대해 정면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논평은 자유다. 그러나 사실은 신성하다' 는 언론의 철칙"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10.08. pak7130@newsis.com

앞서 이 총리는 지난 2일 국무회의에서 가짜뉴스를 '민주주의의 교란범'이라고 규정하며 조직·계획적으로 유포한 사람에 대해 검경의 수사로 엄정 처벌하라고 주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8일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범정부 허위조작정보'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으나 심도깊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국무회의에서 제기되면서 연기했다. 당시 문 대통령도 비공개회의에서 대책이 미흡하다며 더 강력한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rediu@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