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DJ·오부치 행사' 깜짝 참석한 아베 "한일관계 개선 중요"

입력 2018. 10. 10. 03:36 수정 2018. 10. 10. 08:41

기사 도구 모음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양국 관계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 행사에 당초에는 나오지 않을 예정이었으나 개최일에 임박해 돌연 참석을 결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 심포지엄

[서울신문]3연임 뒤 한반도 문제 역할 찾기 나서
“정치 리더십·결단 필요” 우호관계 강조
이수훈 주일대사 “북·일 정상화 협력”

9일 일본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양국 관계 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 행사에 당초에는 나오지 않을 예정이었으나 개최일에 임박해 돌연 참석을 결정했다. 지난달 3차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평양공동선언이 이뤄지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및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임박 등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서 나름의 역할을 찾으려는 시도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인사말을 통해 “20년 전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총리가 대단한 결단을 통해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이뤄냈다”고 강조한 뒤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가졌을 때에도 확인한 대로 두 나라의 미래지향적인 관계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정치적 리더십과 결단이 중요하다”고도 했다.

지난달 3연임을 확정 짓고 국내 정치에서 한숨을 돌린 아베 총리는 한·일 우호관계를 강조하면서 북핵·미사일 및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서 자기 역할을 넓히고 양국 간 현안인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문제 등에서도 자국의 입장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도 인사말을 통해 “20년 전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의 결단으로 한·일 양국이 과거를 직시하며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하고 “이를 계기로 두 나라는 경제·문화 및 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이 대사는 이어 “4월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 등 현재 한반도는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으며 머지않아 2차 북·미 정상회담도 개최될 예정”이라며 “한반도의 평화 국면에서 북·일 관계의 정상화는 반드시 필요하다. 북·일 정상회담의 조속한 성사를 위해 한국 정부는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당시 일본 외무상이었던 고무라 마사히코 전 자민당 부총재가 기조강연을 했다. 오코노기 마사오 게이오대 명예교수의 사회로 일본 측에서는 사사에 겐이치로 일본국제문제연구소 이사장,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부회장이, 한국 측에서는 최상룡 전 주일대사, 심규선 전 동아일보 편집국장 등이 패널로 참석해 토론을 했다.

글 사진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