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종합2]트럼프 "김정은도 마라라고 좋아할 것..개최지 3~4곳 고려"

김혜경 입력 2018.10.10. 05:40 수정 2018.10.10. 06:1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자신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김정은)는 아마 좋아할 것. 나도 좋다"라고 말했다.

한편 마라라고 리조트는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위치한 트럼프 대통령 개인 소유의 별장으로,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개최지이기도 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향후 북미 양국 오가며 정상회담 열릴 것"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면담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면담 후 헤일리 대사가 올 연말로 사임한다고 밝혔다. 2018.10.10.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로 자신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사임에 대해 밝히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개최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김정은)는 아마 좋아할 것. 나도 좋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어 "두고 보자"면서, 현재 "3~4개 장소를 두고 논의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제1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였던 싱가포르에 대해서는 "훌륭했지만, 아마도 (이번에는) 다른 장소가 될 것"이라며 배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결국 우리는 미국 영토와 그들(북한)의 영토에서 많은 회담을 할 것"이라며 향후 방북 가능성도 열어뒀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난 7일 방북으로 인한 북한의 비핵화 논의 진전에 대해서는 "놀라운 속도"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핵실험도, 로켓 발사도 없다", "그리고 우리는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다. 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는 나를 좋아한다"라며 자찬했다.

그러나 "현재, 우리는 대북제재를 풀지 않았다", "알다시피, 매우 큰 제재다"면서 "해제하고 싶지만, 그렇게 함으로써 얻는 게 있어야 한다"면서 비핵화 없이는 제재 해제도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마라라고 리조트는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위치한 트럼프 대통령 개인 소유의 별장으로,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개최지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말마다 골프를 치러 마라라고 리조트를 찾아 미국 언론에서는 마라라고를 '남부 백악관(Southern White House)'으로 부를 정도다.

chkim@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6.25. 06:2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