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허정헌 입력 2018.10.10. 11:19
자동 요약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 이후 7년이 지났지만 방사능 오염물질은 여전히 흘러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인근 지역의 수산물 수입을 재개하라고 우리 정부에 요구하면서 방사능 오염수까지 바다로 흘려 보낼 태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 이후 7년이 지났지만 방사능 오염물질은 여전히 흘러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인근 지역의 수산물 수입을 재개하라고 우리 정부에 요구하면서 방사능 오염수까지 바다로 흘려 보낼 태세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2011년 3월 일본 동북부 대지진과 쓰나미로 후쿠시마 원전에 공급되는 전기가 끊겼다. 이 사고로 원자로 냉각장치가 멈춰 폭발이 일어났다. 폭발과 폐연료봉 보관수조 화재 등으로 방사능에 오염된 기체와 원자로를 식히기 위해 퍼부은 바닷물이 대량으로 누출됐다. 지금도 뜨거운 원자로를 식히기 위해 매일 냉각수 216톤을 주입하고 있다. 여기서 나온 오염수를 저장하고 있지만 지하수에 섞여 바다로 흘러나오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방사능 물질을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기준치 이하로 희석만 해서 흘려 보내겠다는 것이다. 후케타 도요시(更田豊志) 원자력규제위원장은 최근 “과학적으로 재정화와 희석률을 높이는 데 큰 차이가 없다. 오염수의 재정화는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라며 오염수 방출을 시사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8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출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환경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혜정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은 “후쿠시마 원전에서 60㎞ 떨어진 해저 토양의 세슘 수치가 사고 이전보다 460배 높게 나왔다. 캐나다 연안에서도 후쿠시마발 세슘이 검출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국제 환경단체들의 조사결과를 전했다. 세슘은 체내에 쉽게 축적돼 불임, 전신마비, 골수암 등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방사능 오염물질이다. 반감기가 30년에 달해 자연 분해를 기대할 수도 없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쿠로시오 해류를 타고 미국 서해안을 지나 태평양을 떠돌게 된다. 언젠가는 우리나라 연안도 오염될 수 있다는 얘기다. 더 큰 문제는 일본산 수산물이다.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의 후쿠시마 주변 8개 현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에 반발해 2015년 5월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 WTO는 올해 2월 일본의 손을 들어줬다.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지만 우리 정부가 이길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전망이 많다.

만약 후쿠시마와 인근 지역의 해산물 수입이 재개되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구별하기 쉽지 않다. 원산지 표시 규정 상 ‘일본산’으로만 표기하면 될 뿐 후쿠시마 지역까지 밝힐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방사능 오염에 대한 공포로 일본산을 밝히지 않는 수산물도 적지 않다.

전문가들은 적극적인 대응을 정부에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일본에 엄중 항의하고 우리 정부 차원에서 오염 현황에 대한 조사와 대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중국 대만 러시아 등 주변 국가들과 공동으로 대응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특히 WTO에 대한 긴요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mailto:xscope@hankookilbo.com)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