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생태문명 위기 진단..11∼12일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

입력 2018.10.11. 06:00
자동 요약

서울시와 서울연구원은 11~12일 '문명전환과 도시의 실험'이라는 주제로 '2018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한다.

11일 서울시청 다목적 홀에서 열리는 '2018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에서는 3부에 걸쳐 토론이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2018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 누리집(http://www.wechange.or.kr/)과 서울연구원 누리집(www.si.re.kr)을 참조하면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와 서울연구원은 11~12일 '문명전환과 도시의 실험'이라는 주제로 '2018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지구에 닥친 생태문명의 위기를 진단하고, 이에 대처하는 각 도시의 실험과 도전을 살펴보는 자리다.

11일 서울시청 다목적 홀에서 열리는 '2018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에서는 3부에 걸쳐 토론이 진행된다.

1부에서는 강금실 '포럼 지구와 사람' 대표의 사회로 '문명전환과 도시의 과제'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진다.

존 캅 클레어몬트 신학대학원 명예교수가 '문명전환을 위한 담론', 데이비드 코튼 전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가 '생태문명 전환에 있어 도시의 역할'을 각각 발표한다.

이어 최근 환경부장관으로 내정된 조명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이 강금실 대표와 함께 토론에 참여한다.

2부는 정건화 한신대학교 교수 사회로 '문명전환에 도전하는 도시의 실험들'을 소개한다.

중국 베이징, 브라질 쿠리치바, 콜롬비아 메데진, 미국 샌프란시스코, 독일 슈투트가르트 등의 사례를 공유한다. 보행과 도시의 재활용 등으로 생태위기에 대응하고 녹색기반 도시, 탄소배출 제로도시로 나아가는 각 도시의 실험이 소개된다.

3부는 윤순진 서울대 교수의 사회로 '서울의 도시전환 사례들'이 발표된다.

'원전하나 줄이기' 등 에너지 전환 사례와 걷는 도시 서울, 공유도시 서울, 서울시 지속가능발전전략(SDGs) 등이 소개된다.

12일에는 스페셜이벤트로 명동 위스테이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위 체인지'(We Change) 포럼 및 네트워크 파티가 열린다.

포럼은 총 16개 주제로 구성되며, 시민들이 참여해 전환도시로서 서울의 정책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게 된다.

이번 행사는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2018 서울 전환도시 국제콘퍼런스' 누리집(http://www.wechange.or.kr/)과 서울연구원 누리집(www.si.re.kr)을 참조하면 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에서 버린 쓰레기가 멀리 하와이 바다에서 발견되는 현실에서 협력과 연대 없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지구환경의 악순환 고리를 끊기 위해 도시 간 연대와 협력을 제안한다.

pretty@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