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김동연-장하성 교체, 중앙일보 보도 강력 유감"(종합)

홍기삼 기자,최은지 기자 입력 2018.10.11. 11:11 수정 2018.10.11. 13:52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연말쯤 동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중앙일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교체) 논의 자체가 없었던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명백한 오보고요. 어제 중앙일보 쪽에서 청와대에 공식 입장을 듣기 위해서 전화가 왔었는데 그에 대해서 분명히 아니다, 사실무근이다라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중앙일보가 1면 톱으로 쓴 것에 대해서는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정례 브리핑서 밝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당정청은 이날 남북관계와 부동산, 일자리 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2018.10.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연말쯤 동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중앙일보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을 통해 '(교체) 논의 자체가 없었던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명백한 오보고요. 어제 중앙일보 쪽에서 청와대에 공식 입장을 듣기 위해서 전화가 왔었는데 그에 대해서 분명히 아니다, 사실무근이다라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중앙일보가 1면 톱으로 쓴 것에 대해서는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아침 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중앙일보 1면은 오보"라며 "브리핑 때 공식 입장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여권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경제 투톱'인 김 부총리와 장 실장 교체를 위한 후임자 인선 절차가 물밑에서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는 문 대통령이 최근 '자신의 경제 공약에 얽매이지 말라'는 메시지를 내는 등 기류에 변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여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며 문 대통령이 이미 (교체를) 결정했고 국회 일정을 감안해 예산안 처리를 끝내고 12월 중순 이후에 인사가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argu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