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관함식 반대 강정주민들 "이젠 정부에 바라는 것 없다"

배상철 입력 2018.10.11. 17:38 수정 2018.10.11. 18:04

강동균 전 강정마을 회장을 비롯한 국제관함식 반대 주민들이 "더는 정부와 제주도에 바라는 것이 없다"며 허탈한 속내를 드러내는 한편 찬반으로 나뉘어 11년간 주민끼리 반목한 데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표했다.

강 전 회장은 "국제관함식을 하지 말고 적당한 기회를 이용해 강정마을을 방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수용되지 않았다"면서 "11년 전 시작된 마을 주민 간의 갈등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여러 갈래로 쪼개졌다. 더는 정부에 바라는 점이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동균 전 마을회장 등 반대주민 대통령과 대화에 불참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제주 국제관함식의 하이라이트 행사인 해상사열이 열리는 1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제주 해군기지) 앞에서 강봉균 전 강정마을 마을회장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18.10.11. bsc@newsis.com


【서귀포=뉴시스】배상철 기자 = 강동균 전 강정마을 회장을 비롯한 국제관함식 반대 주민들이 “더는 정부와 제주도에 바라는 것이 없다”며 허탈한 속내를 드러내는 한편 찬반으로 나뉘어 11년간 주민끼리 반목한 데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들은 11일 오후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에는 “할 말이 없다”며 참석하지 않았다.

강동균 전 회장은 11일 뉴시스와 만나 “제주 국제관함식을 강정마을에서 열어 전 세계에 이곳이 해군기지라는 점을 선포해놓고 무슨 사과를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진정성을 전혀 느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강 전 회장은 “국제관함식을 하지 말고 적당한 기회를 이용해 강정마을을 방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수용되지 않았다”면서 “11년 전 시작된 마을 주민 간의 갈등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여러 갈래로 쪼개졌다. 더는 정부에 바라는 점이 없다”고 말했다.

【서귀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10.11. photo1006@newsis.com


조경철 전 강정마을 회장도 모든 것을 내려놨다.

조 회장은 “문 대통령은 지난 노무현 정권에서 비서실장을 할 때도 강정마을을 두 갈래로 찢어놓더니 상처가 아물어 갈 때쯤 다시 주민들을 이간질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마을 사람들은 초창기 갈등에서 어느 정도 상처를 회복하고 감정을 회복하고 있었다”면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의 방문 이후 기존에 반대했던 사람들이 다시 찬반으로 갈리면서 갈등이 더 심해졌다”고 말했다.

조 전 회장은 “문 대통령은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더 나쁜 대통령이 됐다”며 “이제 갈등이 봉합되기 어려운 시점이다. 친했던 이웃들까지 찬반으로 나뉘면서 얼굴을 붉히고 인사도 안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강정마을 주민 최용범(53)씨도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최씨는 “정부와 제주도와 어떤 이야기도 하고 싶지 않다”면서 “현재 집행부가 주민들의 목소리를 관철해야 하지만 물 건너간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bsc@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