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출 한도 상향요구 수상해"..은행직원 기지 보이스피싱범 검거

입력 2018.10.11. 17:54 수정 2018.10.11. 18:15

지난달 11일 경남 창원시 S&T저축은행으로 찾아온 A(67)씨는 다짜고짜 장기간 거래하지 않는 통장 체크카드 인출 한도를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한 은행으로부터 서울에 사는 여성이 A씨 계좌로 500만원을 입금했는데 보이스피싱 사기가 의심되니 출금을 막아달라는 연락을 받은 것이다.

이 과장은 '체크카드를 재발급해야 한다'고 A씨를 은행으로 유인해 현장에서 미리 대기하고 있던 경찰에게 신병을 인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이스피싱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체크카드를 2년 동안 사용하지 않았고 잔액도 없지만, 인출 한도를 최대로 올려 달라"

지난달 11일 경남 창원시 S&T저축은행으로 찾아온 A(67)씨는 다짜고짜 장기간 거래하지 않는 통장 체크카드 인출 한도를 올려달라고 요구했다.

당시 이영남(46) 과장은 이를 의아하게 여겨 이유를 물었으나, A씨는 인출 한도나 높여달라고 얼버무리며 제대로 답하지 않았다.

이에 이 과장은 보이스피싱 사기를 의심, 해당 계좌에 대해 실시간 인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주의관리계좌로 등록했다.

이 과장의 '불길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한 은행으로부터 서울에 사는 여성이 A씨 계좌로 500만원을 입금했는데 보이스피싱 사기가 의심되니 출금을 막아달라는 연락을 받은 것이다.

3일 뒤인 14일 A씨는 현금인출기에서 500만원을 출금하려다 막히자 S&T저축은행에 전화해 해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과장은 '체크카드를 재발급해야 한다'고 A씨를 은행으로 유인해 현장에서 미리 대기하고 있던 경찰에게 신병을 인계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보이스피싱 조직 인출책으로 피해자로부터 500만원을 입금받아 가로채려던 중 잡힌 것으로 확인됐다.

창원중부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예방한 공로로 이 과장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이 과장은 "앞으로도 보이스피싱 사기 등 범죄로부터 소중한 고객 금융자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