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국발 쇼크에 '암울한 목요일'..외국 자본 유출 '우려'

김정우 기자 입력 2018.10.11. 20:12 수정 2018.10.11. 21:4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지난 밤사이 미국 증시가 폭락하면서 오늘(11일) 우리 금융시장도 크게 휘청였습니다. 코스피가 100포인트 가까이 떨어지면서 시가총액이 오늘 하루에만 65조 원이나 줄어들었습니다. 하루 기준으로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겁니다. 환율 역시 1달러당 10원 넘게 올랐습니다.

오늘 우리 금융 시장 상황과 또 이렇게 출렁인 이유를 우선 김정우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한국 주식시장은 뉴욕증시의 주요지수가 3에서 4%나 폭락한 미국발 쇼크에 개장 직후부터 무너졌습니다.

오후에 낙폭을 더 키운 코스피는 4.44%, 98포인트 넘게 폭락했습니다.

지난해 4월 이후 1년 반 만에 최저로 하루 낙폭으론 7년 만에 최대입니다.

오늘 주가 폭락으로 줄어든 시가총액은 65조 원으로 역대 최대 감소 규모입니다.

지난해 4월 이후 1년 반 만에 최저로 하루 낙폭으로는 7년 만에 최대입니다.

코스닥지수도 5% 넘게 폭락했고, 일본, 홍콩 등 아시아증시도 동반 하락했습니다.

[김두언/KB증권 수석연구원 : 대외적(원인)으로는 미·중 무역 분쟁입니다. 한국의 기술주를 포함해서 IT 업체들이 반사이익보다는 우려감이 동시에 작용됐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걱정스러운 건 연일 한국 주식을 파는 외국인들입니다.

오늘 하루만 4천9백억 원어치를 순매도하는 등 이달 들어서 2조 5백억 원어치를 팔았습니다.

한미 금리 격차가 벌어진 상황에서 원화 가치가 약세를 보이자 달러 자산으로 갈아타는 양상입니다.

부진한 국내 경기상황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한국 경제는 전체적인 거시 지표들이 가라앉고 있는 가운데 기업의 미래 수익성에 대한 예측 역시 약화 되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다음 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 인상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금리를 올릴 경우 자칫 부진한 경기를 악화시켜 더 큰 위기를 부를 수 있다는 점에서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VJ : 정민구·한승민)     

김정우 기자fact8@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