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아파트 화재에 9층에서 베란다 타고 내려와 탈출..100여명 대피(종합)

입력 2018.10.12. 19:13
자동 요약

12일 낮 12시 50분께 경남 양산시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났다.

화재로 화상 및 연기흡입 환자 1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주민 100여명이 대피했다.

특히 화재 초기 위층으로 연기가 올라오자 겁을 먹은 20대 캄보디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 한 명이 베란다를 타고 9층에서 지상으로 내려오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5층에서 냉장고 수리를 위해 용접작업을 하던 중 불똥이 튀며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베란다 통해 탈출하는 외국인 [독자 안채린씨 촬영 제공]

(양산=연합뉴스) 김선경 박정헌 기자 = 12일 낮 12시 50분께 경남 양산시 한 아파트 5층에서 불이 났다.

화재로 화상 및 연기흡입 환자 1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주민 100여명이 대피했다.

또 집안 가구와 집기가 불에 타 약 1천500만원(소방 추정) 재산피해가 났다.

특히 화재 초기 위층으로 연기가 올라오자 겁을 먹은 20대 캄보디아 출신 외국인 노동자 한 명이 베란다를 타고 9층에서 지상으로 내려오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외국인은 지상까지 무사히 내려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20여분 만에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5층에서 냉장고 수리를 위해 용접작업을 하던 중 불똥이 튀며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home1223@yna.co.kr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