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당신뉴스] 태아 숨지자마자 수술실 치워.."CCTV만 있었어도"

박진주 입력 2018.10.12. 19:31 수정 2018.10.12. 20:09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번에는 시청자의 제보로 만들어가는 '당신이 뉴스입니다' 시간입니다.

얼마 전 부산의 한 산부인과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하던 중에 태아가 사망하는 일이 있었는데요.

대체 왜 건강하던 아이를 갑자기 잃게 됐는지, 그 이유라도 알고 싶다는 아빠의 답답한 심경을 박진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

부산에 살고 있는 36살 구자운 씨는 둘째를 품에 안아보지도 못한 채 잃었습니다.

지난 9월 초, 아내가 제왕절개 수술을 받던 중 아이가 사망한 겁니다.

하지만, 수술 당일까지 산모와 태아의 건강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습니다.

대체 수술실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졌던 걸까?

어렵게 구한 병원 CCTV 영상에는 보호자 대기실만 찍혀있었습니다.

[구자원/사망한 태아 아버지] "(CCTV라도 있으면 )원인이라도 알 텐데 CCTV도 없고 의사는 저렇게 모르겠다고 난 잘못 없다고 하고 있으니까 너무 힘이 들어서…"

수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진료기록부는 엉성하게 기록돼 있었습니다.

[경찰 관계자] "산모 몸 그래프 (차트) 뒷부분이 없다고 원본과 다르다고. 병원 자료 더 정확하게 가져오라고 했어요. (부검의가) 이것 가지고 판독할 수 없다고…"

병원 측은 진료 기록이 부실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과실은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경찰의 현장보존 요청에도 불구하고 수술실은 바로 치워버렸습니다.

[병원 관계자] "수술을 하고 죽은 게 아니라 죽어있던 아기를 수술했단 말야. 인위적인 살인사건이면 현장 보존하는 거지, 그것도 아닌데 보호자가 이야기하는 것처럼 보존해야 돼요?"

결국, 구씨는 부검을 의뢰하고 해당 병원을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구자원] "어떤 부모가 자기 아이에게 칼 대고 부검하는 걸 좋아하겠습니까. 의사가 만약 사망 원인이라도 확실히 알려줬으면 부검도 안 하고 바로 좋은 곳 갈 수 있게 기도해줬을 텐데…"

다니던 회사도 그만둔 구씨는 수술 당일의 흔적을 찾아 오늘도 거리를 헤매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진주입니다.

박진주 기자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