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nation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구속.."증거 인멸 우려"

김덕용 입력 2018.10.12. 20:50
자동 요약

6·13 전국지방 동시선거를 앞두고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 이재만(59)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구속됐다.

이 전 위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대구지법 박치봉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2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학생 동원한 사립대 교수는 집행유예로 풀려나
【대구=뉴시스】우종록 기자 = 6·13 지방선거 대구시장 경선 과정에서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8.10.12. wjr@newsis.com


【대구=뉴시스】김덕용 기자 = 6·13 전국지방 동시선거를 앞두고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 이재만(59)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구속됐다.

이 전 위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대구지법 박치봉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2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 전 위원은 영장이 발부되면서 구속 수감됐다.

이 전 위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치러진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모 사립대 교수 K씨 등에게 편향된 여론조사를 하도록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착신 전화 개설을 통한 중복 응답으로 지지율을 높이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 전 위원의 최측근과 선거캠프 관계자 등 5명을 같은 혐의로 구속한 바 있다.

사립대 K교수는 이날 대구지법(부장판사 손현찬)에서 열린 1심 재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고 풀려났다.

K교수는 이 전 최고위원을 돕기 위해 기초단체장 입후보 예정자 등에게 여론조사 조작에 이용할 유선전화를 개설하도록 하고 학생들을 사전선거 운동 등에 동원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이 전 위원은 이날 오후 2시부터 4시 30분까지 대구지법에서 진행한 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소명하며 검사 측과 치열한 법리 다툼을 벌였다.

그는 검찰이 제시한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정을 나온 이 전 위원은 "재판 과정에서 다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imdy@newsis.com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