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전 운전기사 '혜경궁 김씨' 트위터 운영 사실 부인

이범구 입력 2018.10.17. 10:00 수정 2018.10.17. 11:59

이재명 경기지사의 전 운전기사 김모(58)씨가 경찰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운영사실을 부인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6ㆍ13지방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를 비난해 논란을 부른 '혜경궁 김씨' 트위터 아이디(@08__hkkim)의 주인으로 지목된 김씨는 16일 6시간 동안 진행된 경찰조사에서 "그런 트위터 계정을 운영한 적이 없다"고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의 전 운전기사 김모(58)씨가 경찰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운영사실을 부인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6ㆍ13지방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를 비난해 논란을 부른 ‘혜경궁 김씨’ 트위터 아이디(@08__hkkim)의 주인으로 지목된 김씨는 16일 6시간 동안 진행된 경찰조사에서 “그런 트위터 계정을 운영한 적이 없다”고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김씨는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트위터 계정을 여러 개 써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지사도 16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제의 아이디가 전 운전기사여서 곤혹스럽다. 김씨가 당초 그 트위터 계정이 자신이라고 말했는데 ‘여론의 주목을 받고 경찰 수사가 진행되자 말을 뒤집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수사 중인 사안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혜경궁 김’씨는 문재인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등에 대한 막말을 지속적으로 게시해 논란이 됐던 트위터 계정이다. 이 계정 아이디와 영문 이니셜이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와 이름과 같아 실사용자에 대해 논란이 일었고, 지난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민주당 경선 당시 전해철 의원의 고발로 수사가 시작됐다.

이어 이정렬 변호사가 다수의 의뢰를 받아 이 지사와 부인 김씨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