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덜 묶인 암벽 하강줄 건넨 전 국가대표 클라이머 검찰 송치

이상휼 기자 입력 2018.10.17. 16:55

의정부경찰서는 암벽 등반하던 동료에게 덜 매듭 지어진 하강줄을 건네 추락사하게 한 혐의(과실치사)를 받는 전 국가대표 클라이머 김모씨(49)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3일 오후 1시께 도봉산 선인봉 남측길에서 하강을 준비하던 서울동부지검 전모(56) 부장검사에게 매듭이 완성되지 않은 줄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줄을 건네 줄 때 전화 통화를 하는 등 소홀히 매듭 지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줄 건네 받고 하강하던 부장검사 추락사
14일 서울 북한산국립공원 인수봉 귀바위에서 암벽 등반가들이 바위를 오르고 있다. 2018.10.14 © News1 오대일 기자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의정부경찰서는 암벽 등반하던 동료에게 덜 매듭 지어진 하강줄을 건네 추락사하게 한 혐의(과실치사)를 받는 전 국가대표 클라이머 김모씨(49)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3일 오후 1시께 도봉산 선인봉 남측길에서 하강을 준비하던 서울동부지검 전모(56) 부장검사에게 매듭이 완성되지 않은 줄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줄을 건네 받은 전 부장검사는 하강하다가 5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김씨는 줄을 건네 줄 때 전화 통화를 하는 등 소홀히 매듭 지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조사에서 김씨는 "매듭을 완성했는지, 중간에 소홀히 했는지 자세히 기억나지 않지만 결과적으로 사고가 난 것에 대해서는 내 잘못이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5년 경력의 아마추어 암벽등반가인 전 부장검사는 안양지청 부장검사로 근무할 당시 김씨와 인연을 맺고 함께 산을 다녔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프로 스포츠클라이머 출신으로 암벽루트 개척 분야에서는 유명한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daidaloz@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