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휴대폰 판매점 "SKT 영업 거부"..사상 초유

최재필 입력 2018.10.17. 17:00 수정 2018.10.18. 10:06

17일 서울 흑석동 한 휴대폰매장에서 SK텔레콤 판매 거부 문구를 내걸고 영업을 하고 있다.

이동통신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을 둘러싼 갈등이 판매점의 영업 중단으로 비화됐다.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여부에 따라 이동통신 서비스 사업자와 판매점 간 상당한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전국 휴대폰 판매점 500여곳은 17~18일 이틀 동안 SK텔레콤 영업 행위를 중단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판매점 권리 보호, 유통채널별 장려금 차별 지급 등 이유로 전국 500여개 휴대폰 판매점이 SK텔레콤 고객서비스(CS), 신규가입, 번호이동 등 업무를 중단했다.

17일 서울 흑석동 한 휴대폰매장에서 SK텔레콤 판매 거부 문구를 내걸고 영업을 하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

이동통신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을 둘러싼 갈등이 판매점의 영업 중단으로 비화됐다.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여부에 따라 이동통신 서비스 사업자와 판매점 간 상당한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전국 휴대폰 판매점 500여곳은 17~18일 이틀 동안 SK텔레콤 영업 행위를 중단한다. 판매점이 집단으로 특정 이통사 개통과 서비스 등 업무를 일절 중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판매점 영업 중단과 관련해 공식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1위 사업자인 만큼 타깃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에 따르면, 전국 휴대폰 판매점 500여곳이 동참했다. 판매점 관계자는 “영업 중단은 SK텔레콤에 보내는 일종의 경고 메시지”라면서 “판매점 권리를 지키고 왜곡된 주장을 바로잡으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이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을 주장하며 사실을 왜곡하고, 판매점 축소를 추진한다는 게 판매점 불만 핵심이다. 판매점은 SK텔레콤이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을 위해 국회를 상대로 물밑 작업을 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주장에 앞서 판매점과 상생 방안을 제시하거나 사전에 협의하지 않았다는 점도 불만 중 하나다. 단말기 완전자급제가 도입되면 판매점 입지 축소는 기정사실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SK텔레콤은 이날 판매점의 영업 중단과 관련해서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그럼에도 SK텔레콤이 완전자급제 도입을 추진한다는 판매점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추진할 수 있는 주체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완전자급제가 도입되지 않은 상황에서 SK텔레콤이 수혜를 입을 것이란 분석도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정부와 국회가 완전자급제를 도입하면 SK텔레콤은 따른다는 게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휴대폰 유통 구조에 일대 변화를 초래할 완전자급제 도입은 신중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SK텔레콤 해명에도 불구하고 판매점의 단체 행동은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결정이 험난한 과정을 거쳐야 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