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국감현장] 폼페이오 방북前 日고노와의 협의내용 파악못해 '질타'(종합)

입력 2018. 10. 18. 19:50 수정 2018. 10. 18. 21:38

기사 도구 모음

1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주일 한국대사관이 지난 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방북 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회담한 내용을 파악하지 못한데 대해 질타가 쏟아졌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6일) 폼페이오 장관이 일본에서 (고노 외무상과) 어떤 협의를 했는지 내용을 파악했느냐"고 질의했고 이에 대해 이수훈 주일대사는 "자세한 사항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수훈 주일대사 "주일미군기지 한국인 출입절차 원래대로 복구"
주일대사관 국정감사서 발언하는 이수훈 주일 대사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일본 도쿄(東京)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회외교통상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가 발언하고 있다. bkkim@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주일 한국대사관이 지난 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방북 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회담한 내용을 파악하지 못한데 대해 질타가 쏟아졌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6일) 폼페이오 장관이 일본에서 (고노 외무상과) 어떤 협의를 했는지 내용을 파악했느냐"고 질의했고 이에 대해 이수훈 주일대사는 "자세한 사항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미일 동맹이 밀착돼 있다는 점을 고려해 폼페이오 장관이 고노 외무상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파악하고 (외교부에) 보고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문대통령이 평양에서 고위급을 만나면 주변 4대국에 통보를 해준다"며 "일본 정부도 상응하는 조치를 해야 하는데, 주일 한국대사관이 통보를 받지 못했다면 대등한 외교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일대사관 국정감사…질의하는 박병석 의원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일본 도쿄(東京)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회외교통상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bkkim@yna.co.kr

이에 대해 "(일본으로부터 협의 내용에 대해) 간략하게 받았다(설명을 들었다)"고 이 대사가 답변을 수정하자 박 의원은 "중요한 사안을 통보받았으면 이를 강조하는 보고서를 썼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대사는 이날 국감에서 미군이 한국인의 주일 미군기지 출입시 필요한 행정절차를 강화했다는 미군 기관지 성조지의 보도와 관련해 미군이 출입절차를 원래대로 복구했다고 전했다.

이 대사는 "주일 미국대사관에 문의한 결과 '착오에 의한 조치였으며 제재가 삭제됐다. 원래대로 복구됐다'는 답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성조지는 지난 15일 주일 미군기지 내 친구를 만나거나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주일 미군기지를 방문할 때 추가로 미군측 심사를 받아야 하는 국적자 군(群)에 한국인이 포함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보도와 관련해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결국 미국이 한국을 믿지 못하겠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주일대사관 국정감사 참석한 유기준·윤상현·박주선 의원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일본 도쿄(東京) 주일 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회외교통상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왼쪽부터)과 윤상현 의원,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참석하고 있다. bkki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