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식약처, '빼빼로데이' 앞두고 과자·초콜릿류 위생 점검

김설아 기자 입력 2018.10.19. 17:06 수정 2018.10.19. 21:51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선물용 과자나 초콜릿 제조업체의 위생 점검에 나선다.

식약처는 내달 11일 일명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소비가 증가하는 과자류·캔디류·초콜릿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24~26일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신고 영업 여부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선물용 과자나 초콜릿 제조업체의 위생 점검에 나선다.

식약처는 내달 11일 일명 빼빼로데이를 앞두고 소비가 증가하는 과자류·캔디류·초콜릿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24~26일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신고 영업 여부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수입되는 제품은 안전성 확보를 위해 통관 단계에서 정밀검사를 강화한다. 정밀검사 결과 부적합 판정을 받으면 해당 제품은 수출국으로 반송하거나 폐기된다.  부적합 제품과 동일한 식품이 다시 수입되면 5회 이상 정밀검사를 받는 등 중점 관리를 받는다.

김설아 기자 sasa7088@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