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진 속 커플 찾습니다..영화같은 산 정상 프러포즈

입력 2018.10.20. 11:26 수정 2018.10.20. 11:26

깍아지를듯한 벼랑 끝에서 청혼하는 연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소셜미디어를 타고 화제에 올랐다.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연인의 완벽한 순간이 사진으로 촬영됐다고 보도했다.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화제의 이 사진은 트위터 등 SNS 상에서 9만 번 이상 리트윗 될 만큼 화제가 되고 있다"면서 "SNS의 힘으로 사진 속 주인공을 결국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깍아지를듯한 벼랑 끝에서 청혼하는 연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소셜미디어를 타고 화제에 올랐다.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연인의 완벽한 순간이 사진으로 촬영됐다고 보도했다.

아름다운 풍경에 더욱 아름다운 순간이 담긴 이 사진은 지난 6일 사진작가 매튜 디펠(24)이 우연히 촬영했다. 이날 친구와 함께 시에라 네바다 산맥에 위치한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찾았다가 이 장면을 카메라에 담은 것.

디펠은 "당시 건너편 봉우리에 한 커플이 서있는 것을 보았다"면서 "처음에는 무엇을 하는 지 몰랐지만 곧 청혼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사진 촬영 후 그곳을 찾아 사진 속 커플을 찾았으나 만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 연인에게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이 될 이 사진은 이렇게 현재까지는 주인없는 작품이 됐다.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화제의 이 사진은 트위터 등 SNS 상에서 9만 번 이상 리트윗 될 만큼 화제가 되고 있다"면서 "SNS의 힘으로 사진 속 주인공을 결국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4:0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