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황학동 오피스텔에서 화물용 승강기 5m 추락..2명 중상

입력 2018.10.20. 11:48

서울 중구 황학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화물용 승강기가 추락해 탑승자 2명이 크게 다쳤다.

2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4분께 이 오피스텔에서 운행 중이던 화물용 승강기가 지상 1층에서 지하 2층으로 5m가량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강기에 타고 있던 건물주 A(67)씨와 건물 관리인 B(47)씨 등 2명이 다리에 복합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승강기 사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중구 황학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화물용 승강기가 추락해 탑승자 2명이 크게 다쳤다.

2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4분께 이 오피스텔에서 운행 중이던 화물용 승강기가 지상 1층에서 지하 2층으로 5m가량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강기에 타고 있던 건물주 A(67)씨와 건물 관리인 B(47)씨 등 2명이 다리에 복합골절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승강기 와이어가 끊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와이어 등 부품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식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ih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