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재명 이메일 해킹당해..신분증 위조 정황도 포착

입력 2018.10.21. 14:36 수정 2018.10.21. 15:10

최근 갖가지 의혹으로 주목받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메일 해킹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킹 과정 및 배경과 유출된 이메일 자료 내용 등에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이 지사 측은 다음 주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킹 배경·내용 관심, 이 지사 측 "경찰에 수사 의뢰"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최근 갖가지 의혹으로 주목받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메일 해킹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킹 과정 및 배경과 유출된 이메일 자료 내용 등에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이 지사 측은 다음 주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해킹[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1일 이 지사 측에 따르면 이 지사는 지난 9일 그동안 자동 로그인 상태로 사용해 오던 대형 A포털사이트 메일함에 접속을 시도했으나 비밀번호가 변경됐다는 것을 확인됐다.

이 이메일은 이 지사가 10년 넘게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것이고, 최근에도 자주 사용했다고 이 지사 측은 밝혔다.

이 지사는 휴대전화 인증을 통해 임시 비밀번호를 부여받아 이 이메일 계정에 접속, 지난 8월 31일 낮 누군가가 접속해 비밀번호를 변경한 것은 물론 이 메일 주소를 이용해 A포털사이트보다 규모가 더 큰 B포털사이트 측에도 이 지사의 이 포털사이트 메일 비밀번호 변경을 시도했던 사실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해커는 임시 비밀번호를 받기 위해 B포털사이트 측에 이 지사의 이름과 생년월일을 기재한 '싱가포르국립대학교 이재명 교수'라는 운전면허증을 첨부, 제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B포털사이트 측은 해외 인터넷망을 경유해 요청된 비밀번호 변경 시도에 '첨부된 신분증이 위조됐을 가능성이 있어 임시 비밀번호를 발급할 수 없다'는 답변을 먼저 해킹당한 A포털사이트 메일로 전송했다.

이 지사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A포털사이트 고객센터에 당일 신고하고, 며칠 뒤 B포털사이트 쪽에도 해커가 임시 비밀번호를 발급받기 위해 당시 첨부했던 위조 신분증 사진, 처음 해킹을 시도한 IP주소, 해당 해커가 같은 IP로 활동한 내역 등을 요청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A포털사이트 측에서는 이 지사 측에 "해킹 과정을 잘 모르겠다"며 수사기관 사이버수사대 등에 수사 의뢰하도록 주문했고, B포털사이트 측은 제출받은 운전면허증의 위조 가능성 등에 따른 임시 비밀번호 미발급 사유 등을 온라인 답변을 통해 지난 19일 이 지사 측에 설명했다.

이 지사 측은 "A포털사이트 메일 해킹 당시 사용한 IP는 '서울 한강' 정도로만 나오는 것으로 미뤄 해커가 이 지역 공용와이파이를 사용한 것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며 "내주 중 이메일 해킹에 대한 수사를 수사기관에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A포털사이트 메일함에는 이 지사가 지인들과 주고받은 사적인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떤 자료가 유출됐는지는 수사가 진행되어야 확인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해킹이 중국 해커들의 소행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만, 이 지사를 타깃으로 한 의도적인 해킹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 지사 주변에서는 특정 세력 등의 이 지사 '견제·음해' 또는 '탄압' 등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발생한 이번 이메일 해킹이 누구의 소행인지, 어떤 의도에서 이뤄졌는지, 메일함에 어떤 내용이 있었는지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k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