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종교에 등 돌리는 네덜란드인..처음으로 '무종교인>종교인'

입력 2018.10.22. 19:31

지난해 네덜란드에서 처음으로 종교를 갖지 않은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네덜란드 통계청(CBS)이 22일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조사에서 15세 이상 국민 가운데 '종교가 없다'고 답변한 사람이 전체의 51%를 차지해, 종교를 가진 사람 수(49%)를 앞질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 달에 한 번 이상 종교행사 참석자 1971년 37%→작년 16%
젊은 세대·남성·고학력자일수록 종교에서 더 멀어져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해 네덜란드에서 처음으로 종교를 갖지 않은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네덜란드 통계청(CBS)이 22일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조사에서 15세 이상 국민 가운데 '종교가 없다'고 답변한 사람이 전체의 51%를 차지해, 종교를 가진 사람 수(49%)를 앞질렀다.

과거 크리스트교가 중심이 돼온 네덜란드에서 종교를 갖지 않은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많게 나타난 것은 처음이라고 통계청은 전했다.

지난 2016년의 경우 '종교가 있다'는 사람과 '종교가 없다'는 비율이 각각 절반을 차지했고, 2012년엔 '종교가 있다'는 응답자가 54%로 절반을 넘었다.

네덜란드 레이와르덴의 교회 [D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통계청은 종교를 가진 49% 가운데 24%가 로마 가톨릭(구교) 신도였고, 15%는 프로테스탄트(신교) 신도였으며, 5%는 이슬람교를 믿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기타 종교(유대교, 불교, 힌두교 등)신자가 나머지(5%)를 차지했다.

또 교회나 모스크(이슬람 사원), 시너고그(유대교 사원) 등에서 열리는 종교활동에 한 달에 한 번 이상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사람 비율은 1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종교활동에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사람은 지난 1971년 조사에선 37%였으나 2012년 조사에선 17%로 떨어졌고, 이번 조사에선 16%로 더 떨어졌다.

매주 종교활동에 참석하는 사람이 10%였고, 한 달에 2~3번 참석하는 사람이 3%, 한 달에 한 번 정도 참석한다는 사람도 3%였다.

통계청은 지난 2012년에 비해 작년에 정기적으로 종교활동에 참여한다는 사람이 약간 감소한 것은 주로 로마 가톨릭 신도들이었다면서 프로테스탄트나 이슬람교도의 경우 정기적으로 종교활동에 참여하는 사람 비율이 줄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반면에 네덜란드 국민 4분의 3 이상(78%)은 교회나 모스크, 시너고그 등을 거의 또는 전혀 방문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또 남성보다는 여성이 종교를 가진 비율이 높았다. 남성의 경우 46%가 '종교가 있다'고 밝힌 반면에 여성은 52%를 차지했다.

특히 여성 가운데 17%는 정기적으로 종교행사에 참석한다고 답변했지만 남성은 14%에 그쳤다.

연령별로는 종교를 가진 노년층 비율이 젊은 층의 비율보다 높았다.

18~25세 젊은이의 경우 3분의 1 정도가 '종교가 있다'고 답변했고, 13%가 정기적으로 종교행사에 참석한다고 밝힌 반면에 75세 이상 노년층은 71%가 종교집단에 속해 있다고 응답했고, 34%는 정기적으로 종교행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또 고학력자일수록 종교에 등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졸업자의 경우 64%가 종교를 갖고 있고, 20%가 정기적으로 종교의식에 참여하는 반면에, 대졸자 이상의 경우 37%만이 종교를 갖고 있고, 정기적으로 종교의식에 참여한다는 응답자도 12%에 불과했다.

고흐의 작품에 그려진 헤이그의 교회.[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