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삼성 갤럭시워치 상표권 침해"..오리엔트, 판매금지 가처분신청

입력 2018.10.23. 15:39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를 두고 시계업체가 자사 상표권을 침해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시계 전문업체 오리엔트 시계는 삼성전자 갤럭시워치에 대해 부정경쟁방지법, 상표법 위반으로 서울중앙지법에 판매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고 23일 밝혔다.

오리엔트 시계는 "자사는 1984년부터 갤럭시, 갤럭시 골드 등에 대해 상표를 등록했다"며 "삼성전자가 갤럭시워치를 '시계'로 광고하는 것은 부정경쟁방지법 위반이자 상표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를 두고 시계업체가 자사 상표권을 침해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삼성 갤럭시워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계 전문업체 오리엔트 시계는 삼성전자 갤럭시워치에 대해 부정경쟁방지법, 상표법 위반으로 서울중앙지법에 판매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지난 8월 출시한 '갤럭시워치' 브랜드가 자사 시계 상표인 '갤럭시'를 침해했다는 주장이다.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자사 스마트워치에 '기어' 상표를 사용하다가 올해 8월 출시한 신제품에서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연동성을 강조하며 '갤럭시워치' 상표를 쓰기 시작했다. 삼성전자 갤럭시워치는 제9류(전자기기)로, 오리엔트 갤럭시 시계는 제14류(귀금속) 등으로 상표 등록돼 있다.

오리엔트 시계는 "자사는 1984년부터 갤럭시, 갤럭시 골드 등에 대해 상표를 등록했다"며 "삼성전자가 갤럭시워치를 '시계'로 광고하는 것은 부정경쟁방지법 위반이자 상표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스마트워치와 기존 손목시계의 경계를 허물고 자사 제품을 판매하는 이상 오리엔트 시계가 자사 브랜드 갤럭시를 활용한 스마트워치를 개발, 출시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며 "삼성전자가 자사 대표 브랜드를 말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측은 이에 대해 소장을 검토한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오리엔트 시계 '갤럭시' [오리엔트 시계 제공=연합뉴스]

srch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