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자신문

조재범 전명규 폭로 '심석희 성적에 압박 받았나'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입력 2018.10.23. 16:57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폭행해 징역 10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조재범 전 코치가 옥중에서 편지를 보냈다.

손 의원은 "전명규 교수가 최민정보다 심석희의 성적이 좋아야 한다는 이유로 압박했다. 또한 코치를 그만둔다고 찾아갔을 때 전 교수가 욕설과 함께 폭행했다"고 전했다.

당시 빙상연맹 부회장을 맡고 있던 전명규 교수는 조 전 코치에게 "한체대가 더 잘나가야 한다며 경기 마다 압박했다. 심석희의 국제성적이 안 좋으면 욕을 먹고 괴롭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를 폭행해 징역 10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조재범 전 코치가 옥중에서 편지를 보냈다. 해당 내용에는 전명규 교수를 향한 폭로가 담겨 논란을 사고 있다.

조재범 전 코치는 앞서 심석희를 주먹으로 때려 상처를 입혔고, 2011년부터 2018년까지 4명의 선수를 폭행했다. 불구속기소 된 조 전 코치는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고 현재 구속상태다.

손혜원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조재범 전 코치의 옥중편지 내용을 공개했다.

손 의원은 “전명규 교수가 최민정보다 심석희의 성적이 좋아야 한다는 이유로 압박했다. 또한 코치를 그만둔다고 찾아갔을 때 전 교수가 욕설과 함께 폭행했다”고 전했다. 폭행 배후로 전명규 교수를 지목한 것이다.

당시 빙상연맹 부회장을 맡고 있던 전명규 교수는 조 전 코치에게 “한체대가 더 잘나가야 한다며 경기 마다 압박했다. 심석희의 국제성적이 안 좋으면 욕을 먹고 괴롭혔다”고 말했다.

또한 조 전 코치는 전 교수가 최민정의 국제경기 출전을 막게 시켰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하는 경기인만큼 한체대 심석희가 금메달을 따야 한다며 최민정이 양보하게 하라고 압박했다. 최민정은 금메달 양보할 거면 다른 종목을 출전하겠다고 한 뒤 심석희와 다른 종목에 출전하게 한 것.

전 전 부회장은 이에 대해 "압박한 적도 없고, 편지에 나온 대로 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