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현대차 등 13개 사업장 단협에 '고용세습' 조항..민노총 산하 9개

강세훈 입력 2018.10.24. 10:10 수정 2018.10.24. 10:11

현대자동차, 금호타이어, 현대로템 등 13개 사업장은 단체협약 내용에 고용세습 조항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월 현재 전국 13개 사업장이 단협에 '고용세습' 조항을 유지하고 있다.

13곳은 금호타이어, S&T대우, 태평양밸브공업, 현대자동차, 현대로템, S&T중공업, 두산건설, 성동조선해양, TCC동양, 현대종합금속, 삼영전자, 롯데정밀화학, 두산모트롤 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차·금호타이어·현대로템 등..한국노총 산하 3개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현대자동차, 금호타이어, 현대로템 등 13개 사업장은 단체협약 내용에 고용세습 조항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월 현재 전국 13개 사업장이 단협에 '고용세습' 조항을 유지하고 있다.

13곳은 금호타이어, S&T대우, 태평양밸브공업, 현대자동차, 현대로템, S&T중공업, 두산건설, 성동조선해양, TCC동양, 현대종합금속, 삼영전자, 롯데정밀화학, 두산모트롤 등이다.

이중 9곳은 민주노총 산하 노조이고, 3곳은 한국노총 산하 노조이며, 한 곳은 상급단체 미가입 노조다.

단체협약 내용을 보면 13곳 사업장은 장기근속자 및 정년퇴직자의 자녀를 신규채용 시 우선 채용하도록 해 사실상 고용을 대물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 금속노조의 최대 사업장인 현대자동차의 경우에 '회사는 인력수급계획에 의거 신규채용 시 정년 퇴직자 및 25년 이상 장기 근속자의 직계자녀 1인을 우선 채용'하도록 하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고용세습 조항 유지는 귀족노조의 기득권 챙기기"라며 "수많은 청년 취준생과 국민들에게 분노를 일으키는 것으로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일반 청년 취준생은 노조원 자녀들과 공정한 경쟁 기회 자체를 박탈당하고 있다"며 "취업 기회는 모든 청년들에게 공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angse@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1:2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