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이가 있다"..필사의 구조 뒤 "헬멧이 녹아있었다"

백승호 입력 2018.10.29. 20:36 수정 2018.10.29. 21:0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어제(28일) 오후 강원도 홍천의 한 빌라에서 불이 났는데 3살 아이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아이가 남아있다는 말에 망설임 없이 뛰어든 소방대원들이 헬멧이 녹아내릴 정도의 뜨거운 불길을 뚫고 아이를 구해냈습니다.

백승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어제(28일) 오후 강원도 홍천의 한 빌라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소방관들이 7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불길이 거센 데다 연기까지 꽉 차, 집 안으로 들어가기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3살 아이가 집에 있다는 이야기를 들은 6명의 소방관들은 망설이지 않고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습니다.

[박동천/홍천소방서 소방장] "온도도 높고 불꽃도 심했고 앞으로 진입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아이가 안에 있다는 얘기를 듣고 어떻게든 아이를 구해야겠다는 생각으로…"

119구급차 안에서 응급 처치를 받은 아이는 병원에 도착하기 전 기적처럼 의식을 되찾았습니다.

[심은희/홍천소방서 소방위] "아이가 지금 일반 병실로 이동한 상태이고 특이하게 이상이 있는 점은 없다고 얘기 들었습니다."

까맣게 그을리고 군데군데 녹아내린 소방 헬멧은 구조 당시 화염이 어느 정도였는지 보여줍니다.

박동천 소방관은 얼굴에 2도 화상까지 입었지만 긴박한 상황에 뜨겁거나 아픈 줄도 몰랐다고 말합니다.

[박동천/홍천소방서 소방장] "아이가 건강하게만 잘 자라준다면 더 소원이 없겠습니다. 그게 우리 119대원들의 마음이고요."

시간을 되돌려도 그때처럼 행동했을 거라고 말하는 소방관들.

검게 그을린 장비를 점검하며 다음 출동을 준비합니다.

MBC뉴스 백승호입니다.

백승호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