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북, 내일부터 서해 NLL 北해안포 포문 폐쇄·사격중지

문대현 기자 입력 2018.10.31. 08:00 수정 2018.10.31. 08:5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19 군사합의서' 이행차원
GP 11곳 병력·장비 완전 철수
서북도서방위사령부에서 해상사격을 실시한 28일 백령도 해병대6여단의 K-9자주포가 불을 뿜고 있다. (해병대 사령부 제공) 2016.7.28/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남북이 지난달 채택한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11월1일부터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북한 해안포의 포문이 폐쇄되고, 해안포 사격도 전면 중지된다. 이에 따라 해병대의 서북도서 사격연습은 내년부터 육지에서 진행된다.

합의서에 따르면 해상에서는 서해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한다고 명시돼 있다. 또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폐쇄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해병대는 내년부터 연간 계획된 훈련 기간에 서북도서에 배치된 K-9 자주포를 중대단위(통상 6문)를 상륙함(LST)을 이용해 육지로 반출해 4~5일간 사격훈련을 한 후 다시 반입하는 순환식 훈련을 검토하고 있다. 백령도와 연평도에는 K-9 자주포가 각각 20여 문, 10여 문이 배치된 것으로 전해진다.

전진구 해병대 사령관은 지난 29일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내년부터 순환훈련을 계획하고 있는데 포항에서의 훈련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육군의 협조로 해병대 K-9 자주포 부대가 (무건리 사격장에서) 우선적으로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래 K-9자주포 사격훈련은 미군의 파주지역 스토리 사격장에서 진행됐지만 이 사격장이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사격훈련을 하지 못하는 지역에 일부 포함돼 무건리 사격장을 이용하기로 했다.

훈련 기간에는 김포 2사단이 운용하는 K-9 자주포를 백령도와 연평도에 대체 투입해 전력 공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도서지역에서 육지로 이동하는 장병들의 피로도가 늘어날 수 있는데다가 K-9 자주포를 육상으로 옮겨 훈련하는 데에는 연간 20억원가량이 들 것으로 판단되면서 전투력 손실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북한 황해도 대수압도에 설치된 북한군 해안포. 2015.8.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해안포 포문폐쇄 조치와 관련해선 북측 진지에서도 폐쇄되는 징후가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황해도 장산곶과 옹진반도, 강령반도의 해안가를 비롯해 서해 기린도, 월내도, 대수압도 등에 해안포 900여 문을, 해주 일원에 100여 문을 배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일부터 실시한 화살머리고지 일대 지뢰제거 작업에 병사 200여명을 투입했고 4·29 판문점 선언의 후속조치로 지난 5월 진행한 대북·대남 방송 시설 철거에 호응한 바 있다.

이번에도 서해 완충지역에 대한 합의사항 시행에 본격적으로 대비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아울러 남북은 1일부터 지상에서 군사분계선으로부터 5㎞ 안에서 포병 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단한다. 11월 중에는 GP병력·장비 철수 및 완전파괴 조치를 이행한다.

이미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초소·병력·화기 철수작업은 공동검증까지 마쳤다. 남북·유엔사 3자는 조만간 3자 협의체 3차 회의를 열고 이후 적용되는 공동관리기구 구성과 임무, 공동관리기구 운영 방식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 모든 절차가 완료되면 판문점 안에서만은 군사분계선이 없어지게 된다.

지난 25일 공동 경비구역 (JSA) 남측 인원이 초소에 보관된 물품을 확보하고 있다. (유엔군사령부 제공)2018.10.29/뉴스1

공중에서는 군사분계선 동·서부 지역 상공에 설정된 비행금지구역 내에서 고정익항공기(동체에 날개가 고정되어 있는 항공기)의 공대지유도무기사격 등 실탄사격을 동반한 전술훈련이 금지된다.

남북이 설정한 비행금지구역은 고정익 항공기는 MDL 기준 동부 40㎞·서부 20㎞, 회전익 항공기는 10㎞ 폭이다. 무인기의 경우 MDL 기준 동부15㎞·서부10㎞, 기구는 25㎞가 비행금지구역이다.

이왕근 공군참모총장은 지난 19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감에서 남북 합의에 따른 전력운용 제한 우려에 "신호 정보 수집은 문제가 없지만, 영상 정보 수집에는 일부 제한이 있다"며 "다만 한미 ISR(정보·감시·정찰) 자산을 활용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미 정찰자산인 U-2·글로벌호크·정찰위성 등의 감시구역을 조정해 공백을 메울 수 있다는 의미다.

공군은 대북 정찰에 빈틈을 없애기 위해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4대를 내년까지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위성 수준의 무인정찰기다.

RQ-4 글로벌호크 고고도 무인정찰기. 2017.10.17/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eggod6112@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0. 01:2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