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바미'스럽다는 조롱에 일침 가한 손학규 대표.."중도개혁 한길 간다"

송민섭 입력 2018.11.05. 11:58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5일 "좌우에 치우치지 않고 좌우를 아우르며 옳은 길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적 의사결정을 거쳐 바른 정책을 찾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자세"라며 "양 극단의 대결정치를 지양하고 다양한 입장을 수렴하는 민주적 절차가 당의 중요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5일 “좌우에 치우치지 않고 좌우를 아우르며 옳은 길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일각의 ‘바미스럽다’는 조롱 섞인 비판에 대해 ‘중도 개혁주의’라는 당 정체성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미스럽다’는 통상 바른미래당의 약칭으로 쓰이는 ‘바미’에 형용사 ‘∼스럽다’를 붙인 조어다. 바른미래당 특유의 지난한 의사수렴 과정과 찬성·반대 당론이 아닌 절충안을 내는 행위를 비판적으로 일컫는 말이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적 의사결정을 거쳐 바른 정책을 찾는 것이 바른미래당의 자세”라며 “양 극단의 대결정치를 지양하고 다양한 입장을 수렴하는 민주적 절차가 당의 중요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전날 전북 익산 원불교 종법사 이·취임 대사식에서 경산 장응철 전 종법사가 언급한 중도(中道)를 소개하며 운을 뗐다. 손 대표는 “경산 종법사께서 퇴임 법문을 통해 ‘중도의 길은 그때 그곳에 알맞게 하는 것’이라고 말씀하겼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이어 “자제와 인내도 민주주의의 소중한 가치”라며 “바른미래당은 우리 정치사에 유례없는 중도개혁의 큰 길을 향해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임을 국민 여러분 앞에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라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사진=연합뉴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