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나뭇잎에 붙어 있는 미세먼지의 실체 [렌즈로 본 세상]

입력 2018.11.07. 09: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월 30일 서울 경희궁 나뭇잎들이 노랗게 물들어 가을색으로 변했다. 노란 가을 나뭇잎을 들여다보니 이상한 것이 보인다.

잎사귀 제일 아래 부분과 가운데 조직 부분에 회색 먼지들이 덕지덕지 붙어 있다. 며칠 전 내린 비에 빗방울이 맺혔다가 마른 자리에 비에 섞여 있던 미세먼지가 그대로 말라붙어 버린 것. 그린피스 발표에 따르면 한국은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WHO 권고기준(10㎍/㎥)의 2.6배이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2배인 26㎍/㎥로 대기오염이 심각한 수준이다.

사진·글 우철훈 선임기자 photowoo@kyunghyang.com

〈경향신문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