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부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아쉽다..과도한 해석 불필요"(종합)

입력 2018.11.07. 15:27

8일(뉴욕 현지시간)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전격 연기된 데 대해 정부는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북미 협상에 정통한 외교부 고위 당국자(이하 당국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북미고위급 회담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못해서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당국자 "빠른 시일내 다시 일정 잡길..일희일비 필요없어"
북미 고위급회담 일정 다시 잡을지 실무협상 직행할지 미지수
폼페이오와 김영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이상현 기자 = 8일(뉴욕 현지시간)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전격 연기된 데 대해 정부는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북미 협상에 정통한 외교부 고위 당국자(이하 당국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북미고위급 회담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정착에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못해서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간 통화로 회담 연기와 관련한 미국 측 설명을 청취했다고 이 당국자는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회담 연기에 대해 너무 과도한 생각을 할 필요는 없다"며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달성하는 하나의 과정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부연했다.

이어 "우리로서는 빠른 시일 내에 다시 회담 일정을 잡아서 회담이 개최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과거에도 북미회담이 연기된 사례가 종종 있으니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본적으로 국무부의 회담 연기 발표 내용을 보면 아주 침착한 톤"이라고 평가한 뒤 "일정을 다시 잡겠다고 하고 있고, 대화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며 "날짜를 잡는 데 문제가 생긴 게 아닌가하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 당국자는 또 "비건 대표도 (북미회담 연기를 알리는 통화에서) 이도훈 본부장에게 북미 간 소통을 할 것이라고 했다"며 "대화 동력이 사라졌다고 볼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만약 북한이 일방적으로 회담 취소를 통보하고, 판을 깨려 했다면 미국 국무부의 회담 연기 관련 발표는 더 강한 톤으로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다만 앞으로 북미가 다시 고위급 회담 일정을 잡게 될지, 지난달 7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 계기에 합의한 비건 대표와 최선희 외무성 부상 간의 실무회담으로 직행할지 등 향후 대화 재개의 방식은 여러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 국무부는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간 뉴욕 북미고위급회담이 연기됐다고 7일 밝혔다.

jhcho@yna.co.kr, hapyr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