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은재 '야지' 발언 논란, '겐세이' 발언 이후 또 일본어 사용 구설수

조진수 입력 2018.11.07. 16:15 수정 2018.11.07. 16:40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강남구 병)이 일본어 '겐세이'에 이어 또 '야지'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의원은 "위원장에 제가 간곡하게 부탁 말씀드리는데 만약에 이렇게 동료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평가하고 '야지'놓고 이런 의원을 퇴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정청래 전 의원 SNS캡처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강남구 병)이 일본어 ‘겐세이’에 이어 또 ‘야지’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의원은 “위원장에 제가 간곡하게 부탁 말씀드리는데 만약에 이렇게 동료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 평가하고 ‘야지’놓고 이런 의원을 퇴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야지는 야유, 조롱, 빈정대기 등의 뜻을 가진 일본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우리가 야당 의원 말에 대해서 ‘야지’를 놓은 건 저는 기억이 없다”고 했다.

이어 “출석한 국무위원들의 인격모독성 심각한 발언에 대해서는 위원장이 주의를 주시라고 요청을 드린 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2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의원은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설전을 벌이다 중재에 나선 유성엽 위원장에게 “겐세이 놓지 말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유 교문위원장은 “겐세이라는 말은 제가 예전에 당구장을 다닐 때 말고는 처음 들어봤다. 위원장에게 겐세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느냐”며 “게다가 일본어다. 3·1절을 앞두고 공개석상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조진수 기자 rokmc4390@kukinew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