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정교하다는 독일의 실수, '텅 빈' 베를린 신공항

강기준 기자 입력 2018.11.07. 16:33
자동 요약

정교한 건축·엔지니어링으로 유명한 독일이 자존심을 구겼다.

수도 베를린에 짓는 신공항이 부실시공으로 완공이 7년째 미뤄지며 '유령화'되어서다.

BBC는 "독일은 정교하고 효율적인 엔지니어링으로 유명하지만 신공항은 얘기가 다르다"며 "개항이 계속 지연되면서 베를린 시민들 사이에선 조롱거리로 전락했다"고 전했다.

루프트한자 등 독일 항공사들은 신공항이 절대 완공될 수 없다며 처음부터 다시 지으라는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6조원짜리 공항 공사비 9.3조원까지 불어나..
4000개 문에 황당 숫자 오류 등 부실시공 원인
/AFPBBNews=뉴스1

정교한 건축·엔지니어링으로 유명한 독일이 자존심을 구겼다. 수도 베를린에 짓는 신공항이 부실시공으로 완공이 7년째 미뤄지며 '유령화'되어서다.

6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독일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국제공항의 텅 빈 현재 풍경을 전했다. 공항은 겉으로는 여느 공항과 똑같아 보이지만 내부에는 단 한 사람도 보이지 않는다. 매주 시설물 점검을 위해 빈 공항열차가 공항을 빙빙 돌 뿐, 제대로 작동하는 시설이 없다. 현재 공항에는 최소한의 유지보수 인력만 머물고 있다.

BBC는 "독일은 정교하고 효율적인 엔지니어링으로 유명하지만 신공항은 얘기가 다르다"며 "개항이 계속 지연되면서 베를린 시민들 사이에선 조롱거리로 전락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새 국제공항이 독일의 엔지니어링 기량에 의문부호를 붙였다"며 "테이프 커팅식을 앞두고 매번 창피한 연기를 거듭했다"고 평가했다.

브란덴부르크 국제공항은 완공되면 독일 3위 규모의 공항이 될 예정이었다. 2006년 착공해 원래 2012년 완공이 목표였다. 2012년 6월 완공식을 앞두고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까지 참석을 확정했다. 하지만 완공식 3주 전 갑자기 일정이 취소됐다. 최종 점검에서 소화설비 등 부실시공 문제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부실시공 내용을 들여다보면 황당한 것이 많다. 공항 내 4000개가 넘는 문에 숫자가 잘못 기입된 실수부터 90m가 넘는 소화설비 케이블이 잘못 설치되거나, 에스컬레이터가 당초 설계보다 짧은 문제까지 줄을 이었다. 당초 계획안보다 여객터미널 내 수속카운터 수를 적게 설치된 것도 드러났다.

/AFPBBNews=뉴스1

죄그 슈트레터 독일 사회민주당 공항위원회 대변인은 BBC에 "개항 일정에 맞춰 시공사에 오류를 빨리 시정하라고 압박을 넣으면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2년 문제가 터졌을 때 빌딩을 분해하는 수준으로 다시 공사를 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BBC는 워낙 대규모 프로젝트다 보니 시공업체들이 일생일대의 기회를 잡으려고 경험 없는 분야에도 뛰어든 것이 문제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공사비용은 당초 예상보다 3.5배나 증가한 73억유로(약 9조3770억원)가 됐다. 당초 독일 정부와 민간 사업자들이 예측한 공사비는 20억유로(약 2조5700억원)였다. 비용의 절반은 베를린시와 브란덴부르크주에서 부담하고 나머지 절반은 은행 대출로 자금을 모았다. 하지만 완공이 2020년까지 미뤄지면서 매달 유지비로만 1000만유로(약 128억원)가 들어가는 실정이다. 올해 초에는 오랜기간 방치된 항공편 안내 모니터 750여개가 모두 망가져 추가로 50만유로(약 6억4200만원)를 들여 교체하기도 했다. 지난해 채무상환액은 1억4000만유로(약 1800억원)에 달했다. 독일 정부와 민간 사업자 등은 비용 부담 문제를 놓고 분쟁 중이다.

독일 내 여론도 싸늘하다. 루프트한자 등 독일 항공사들은 신공항이 절대 완공될 수 없다며 처음부터 다시 지으라는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