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필모 공개연애 시작..방송 아닌 리얼 '결혼까지 생각중?'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입력 2018.11.07. 17:22

이필모가 공개연애를 선언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TV조선 '연애의 맛' 8회에서 이필모와 서수연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남포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부산 투어에 나선다.

한편 이필모의 공개연애 선언 모습은 오는 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TV조선)

이필모가 공개연애를 선언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TV조선 ‘연애의 맛’ 8회에서 이필모와 서수연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남포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부산 투어에 나선다.

하지만 '필연 커플'이 남포동 현장에 도착한 순간, 이필모를 보기 위해 순식간에 몰려든 인파에 휩싸이면서 옴짝달싹하지 못하는 난관에 부딪혔다. 많은 사람의 시선이 익숙하지 않은 서수연은 어찌할 바 모른 채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필연 커플'이 서둘러 남포동 데이트를 끝내고 나가던 찰나, 공연 중이던 영화제 무대에서 급작스레 이필모를 초대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에 어색해하는 서수연이 계속 신경 쓰였던 이필모는 무대 위에 올라 "제가 요즘 마음을 쓰고 계신 분이 있어요. 저는 그분이 참 좋아요"라며 대중들 앞에서 서수연에 대한 진심 어린 마음을 고백했다. 이를 본 스튜디오 출연자들은 "거의 공개 프러포즈 급이다"라며 부러움을 폭발시켰다.

이후 '필연 커플'은 이필모 친구들과의 저녁 약속 자리로 이동했다. 전날 이필모의 친구 응석에게 신세를 진 게 마음에 걸렸던 서수연이 "오빠 친구분들에게 보답하고 싶어요"라고 이필모의 친구들을 챙기면서 갑작스럽게 만남이 이뤄진 것. 하지만 두 사람은 가게로 들어서자마자 필연 커플의 팬인 사장님으로부터 "결혼 할끼가? 말끼가?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대답해봐라!"라는 다짜고짜 돌직구 질문을 받는 당혹스런 상황에 봉착했다.

뒤이어 두 사람의 마음이 궁금한 이필모 친구들이 "방송 끝나도 계속 만날 거예요?", "결혼할 마음이 있어요?","수연 씨는 필모 어디가 좋아요?"라는 등 압박 면접까지 펼치면서 필연 커플을 진땀나게 한 상태.

두 사람의 속마음을 듣게 된 MC 최화정, 박나래는 "이대로 결혼 하나요~"를 외치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사장님과 친구들의 질문에 이필모와 서수연은 어떤 대답을 내놨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제작진은 "부산의 중심에서 외친, 예상치 못한 이필모의 공개연애 선언이 현장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며 "두 사람이 이필모의 지인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밝힌 진심은 무엇일 지, 남은 부산 여행은 어떻게 마무리될지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필모의 공개연애 선언 모습은 오는 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