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일본 정부 현명한 대처 요망" 총리 입장 전문

김예진 입력 2018.11.07. 18:47

이낙연 국무총리가 입장문을 내고 강제징용 판결 관련 일본 정부의 도를 넘은 발언들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7일 밝혔다.

<한국 사법부의 강제징용 판결에 관한 일본 정부의 태도에 대하여>

일제강점기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한민국 대법원의 판결을 놓고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과격한 발언을 계속하는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국무총리가 입장문을 내고 강제징용 판결 관련 일본 정부의 도를 넘은 발언들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대일 청구권을 인정하는 대법원 판결에 대해 일본 정부는 “폭거”,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며 비난했다. 일본 측 도발에 반응을 자제해오던 정부는 이날 8일 만에 총리 명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다음은 전문.

<한국 사법부의 강제징용 판결에 관한 일본 정부의 태도에 대하여>

일제강점기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한민국 대법원의 판결을 놓고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과격한 발언을 계속하는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발언은 타당하지도 않고, 현명하지도 못하다.

사법부의 판단은 정부간 외교의 사안이 아니다. 사법부는 법적 판단만 하는 기관이며, 사법부의 판단에는 정부가 개입하지 않는 것이 민주주의의 근간이다. 일본 정부 지도자들도 그것을 모르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대법원의 판결은 1965년 한일기본조약을 부정한 것이 아니라, 그 조약을 인정하면서 그 바탕 위에서 조약의 적용범위가 어디까지인지를 판단한 것이다. 판결문은 그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나는 이 문제에 대한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며, 정부 관련부처와 민간전문가들의 지혜를 모아 대응방안을 마련하려 노력하고 있다.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대한민국 사법부의 판단에 대해 불만을 말할 수는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이 문제를 외교적 분쟁으로 몰아가려 함에 따라 나도 그에 대한 의견을 말하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현명한 대처를 요망한다. 한국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한국정부는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를 바란다는 점을 거듭 밝힌다.

2018. 11. 7.

대한민국 국무총리 이낙연

김예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