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양진호, 5시간만에 조사 종료.."지쳤다, 여기까지만 하자"

이병희 입력 2018.11.07. 22:55

폭행과 강요 등의 혐의로 7일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5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후 9시30분께 양 회장 조사를 끝내고 그를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했다.

이날 오후 3시께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대에 도착한 양 회장의 조사는 변호사 입회 등의 이유로 미뤄져 오후 4시30분께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진호, 심야조사 거부..유치장 입감
경찰, 내일 오전 7시부터 다시 조사
【수원=뉴시스】박다예 기자 =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은 7일 오후 3시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앞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앞서 양 회장은 이날 오후 12시10분께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체포됐다. 2018.11.07pdyes@naver.com


【수원=뉴시스】이병희 기자 = 폭행과 강요 등의 혐의로 7일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5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후 9시30분께 양 회장 조사를 끝내고 그를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했다.

이날 오후 3시께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대에 도착한 양 회장의 조사는 변호사 입회 등의 이유로 미뤄져 오후 4시30분께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심신이 지쳐있다. 여기까지만 하자”는 양 회장의 요청에 따라 오후 9시30분께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는 8일 오전 7시부터 다시 시작될 예정이다.

경찰은 폭행, 강요, 마약투여 등 양 회장에 대해 제기된 혐의를 확인하고, 이후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전날 폭행, 강요 등의 혐의로 양 회장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이날 낮 12시10분께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지하1층 주차장에서 양 회장을 체포했다.

양 회장은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대 앞에서 취재진에게 “공분을 자아낸 것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잘못을 인정한다. 잘못했다”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내일 조사를 이어가야 하는 상황이라 조사가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내용을 확인할 수 없다”며 “부족한 부분은 구속 영장을 신청해서 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heee9405@naver.com